어렸을 적, 매일 아침마다 학교에 가는 것은 너무 당연했던 일인데요. 우리에겐 익숙한 일이지만 매일 학교에 가는 것이 어려운 아이들도 많습니다. 학교에 가는 것이 어려운 곳의 아이들을 위한 특별한 학교가 있습니다. 바로 물 위에 떠 있는 학교, floating boat schools을 소개합니다.





필리핀 어느 작은 어촌 마을에서는 매일 등교가 어렵습니다. 사회적인 차별이나 가난도 있겠지만, 거리가 너무 멀어서 못 가는 경우도 있습니다. 그래서 작년 6월부터, 방글라데시의 대표적인 NGOBRAC(Bangladesh Rural Advancement Committee)는 이들을 위한 사업을 추진했습니다.





이미 이 프로젝트는 방글라데시의 120만 명의 학생들을 대상으로 진행되고 있지만, 필리핀의 경우 특별히 보트 학교를 생각해냈는데요. 사람이 많은 강 주변에 가는 가장 좋은 방법이 보트라고 판단해 이동이 쉬운 보트 학교로 결정되었다고 합니다. 또 잦은 홍수로 인한 침수 피해나 지역 특성상 위험 요소에 대한 피해를 예방하기에도 좋은 대안이었다고 합니다.





BRAC에서 지원하는 이 학교는 정부의 교육 시스템은 아니지만, 정규 교육을 받지 못하는 학생들에게 또 한번의 기회를 제공하고 싶었다고 합니다. 읽기와 쓰기 등을 배울 수 있는 이 보트 학교는 필리핀의 일곱 개의 마을에 지원됩니다.





올해, 필리핀에 7개의 보트 학교가 시작되는데요. 밧자오(Badjao)와 사마 부족(Sama tribes)에서 온 약 200명의 학생을 위해서입니다. 이 부족의 아이들은 종종 차별이나 괴롭힘을 당한 적이 있고 많은 학생이 가족의 생계를 위해 일을 해야만 합니다. 대부분의 아이들은 생선을 잡아 현지 시장에 팔며 돈을 벌고 있는데요. 제대로 임금을 받지 못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그래서 어느 보트 학교 교사는 아이들에게 적절하고 올바르게 임금을 받는 방법에 대해 가르쳤다고 하네요


아이들은 단순히 단어나 숫자만을 배우는 것이 아니라 생선을 파는 일 같은 비즈니스에 관해서도 배운다고 합니다이제 아이들은 몇 마리의 생선은 얼마가 적절한 가격인지 안다고 하네요 





BRAC는 아이들뿐만 아니라 소외된 여성들을 위해 읽기와 쓰기를 가르치고 나아가 일도 할 수 있도록 도움을 줍니다. 이들이 교육을 통해 스스로 자립할 수 있도록 지원해 주는데요. 더 많은 희망의 보트가 지원되어 아이들이 교육을 통해 새로운 기회를 얻고 꿈을 가졌으면 좋겠습니다. 또 소외된 사람들이 정당한 일자리를 찾기를 응원합니다




출처 : good.is, brac


by 코알라 발자국



Posted by slowalk

몬순철(monsoon season)을 알고 계시나요? 몬순철은 인도 및 동남아시아의 4계절 구분의 하나로 여름의 남서계절풍(남서몬순)이 탁월한 우기를 말합니다. 한마디로 장마철이라 할 수 있겠는데요. 방글라데시의 경우 매년 몬순철마다 강수량이 2.5미터나 되며, 전체 면적의 30~70퍼센트가 홍수의 피해를 입는다고합니다. 






이로 인해 몬순철마다 휴교하는 학교가 늘어난다고 하는데요. Shidhulai는 이러한 몬순철 휴교로 아이들이 배움의 기회를 놓지는 일이 없도록 돕기 위해 만들어진 비영리단체입니다. 이들은 몬순철 기간동안 태양열을 이용한 보트를 운행하며 보트 안에서 아이들이 자유롭게 공부할 수 있도록 작은 도서관과 무선인터넷 이용이 가능한 노트북 등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몬순철 동안 꼼짝없이 집에서 하루를 보내야 했던 아이들이 편안하게 공부할 수 있는 공간이 생긴 것인데요. 뿐만아니라 보트 안에서는 4학년까지의 교육프로그램을 제공하고 있어 뒤쳐지지 않고 교육과정을 따라갈 수 있게 되었습니다.






또한 부모들에게는 농업, 금융, 건강과 위생등의 교육을 제공하는 워크숍 공간으로도 사용되고 있습니다. 이들은 이러한 교육프로그램 뿐만 아니라 가난으로 인해 전력을 사용하지 못하는 마을주민들을 찾아가 태양열을 이용해 전력을 사용할수 있는 시설을 설치해 주는 등 몬순철 피해로 인해 어두워 져가는 방글라데시에 빛을 선물하고 있습니다.


 

진정한 교육열은 이러한 간절함 속에서 생겨나는 것이 아닐까요? 쏟아지는 비도 막을 수 없는 이들의 교육열을 보며 배울 수 있다는 것의 감사함에 대해 생각하게 됩니다.

 

 





by 사막여우 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오는 16일부터 21일까지 대부분의 서울 시내 초등학교들이 개학을 합니다. 다시 각자의 학교로, 교실로 돌아 갈텐데 보통의 전형적인 학교 교실의 모습은 어떤가요? 줄을 맞춰 놓여있는 책상들과 의자들이 떠오르지 않나요? 이 모습들은 아이들이 창의력을 기를 수 있는 환경과는 조금 거리가 먼 것 같습니다.

 

많은 전문가들이 교실의 가구들을 다시 디자인하고 설계하는 제안을 하는데요, 다른 시스템을 적용한 스웨덴의 학교가 있어 소개해 드립니다.

 

Vittra(비트라)라는 대안학교는 스웨덴에 30곳이 있으며 이곳은 학교에서 공부할 수 있는 장소는 어디든지 가능하다고 생각해서 교실 벽을 과감히 제외 시켰습니다.

 

 

가장 최근에 Telefonplan이라는 지역에 Vittra school이 지어졌는데 Rosan Bosch라는 건축가가 디자인을 했다고 합니다. 이곳은 호기심과 창의력을 주된 목표로 삼으며 세워졌는데 그래서 인지 다른 곳보다 더 독창적인 공간으로 만들어 졌다고 합니다.

 

 

'sitting islands'라고 불리는 휴게실에서 학생들은 노트북으로 독립적으로 공부를 할 수 있다고 합니다. 만약 학생들이 친구들과 함께 작업을 해야 하면 'the village'라는 공간을 쓸 수 있습니다. 이곳은 이름처럼 작은집같이 생겼고 또한 사진에서처럼 좀 더 열려있는 'organic conversation furniture'에서 함께 공부할 수 있습니다.

 

 

교장선생님인 Jannie Jeppesen은 학교 홈페이지에 글을 남겼는데, 이곳은 어린이들의 호기심과 창의력을 자극할 수 있도록 디자인 되었고 이곳을 통해 아이들이 같이 혹은 개인의 시간을 쓸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고 말했습니다.

 

이 학교는 다른 학교처럼 학습 레벨을 정하지 않습니다. 또한 학년 구분 없이 아이들의 레벨에 따라 소그룹 스터디를 한다고 합니다. 그래서 특성화된 교육 프로그램과 개인별 레벨에 따라 자유롭게 교육을 진행합니다. 이 교육을 통해 정해진 틀에 아이들이 짜 맞추어지는 것이 아니라 아이들의 생활 속에 교육이 들어오도록 하는 것입니다.

 

 

 

 

 

 

 

 

자연과 어우러져있는 이 학교의 철학은, ‘아이들은 놀고 그리고 그들의 필요, 호기심과 성향을 배울 수 있다‘ 라고 말합니다. 이것은 전 세계 어린이들에게 동일합니다.

 

 

 

 

편안하고 자유로운 환경에서 아이들은 즐길 수 있고 그 공간 안에서 그곳이 놀이터이자 학습의 장이 될 수 있습니다. 공간의 변화를 통해 아이들이 편안하게 공부 할 수 있고 삶의 만족도를 높일 수 있습니다. 모든 어린이들이 학교생활에 만족하며 즐겁게 공부할 수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요!

 

 

 

출처 http://www.good.is

 

 

by 코알라 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얼마 전 캄보디아에서 Sra Pou라는 이름의 직업학교 건물이 완공되었습니다. 겉보기에도 우리가 일반적으로 생각하는 학교 건물과는 달리 알록달록한 이 건물이 특별한 이유는, 그저 예쁜 겉모습 때문만은 아닙니다.

바로 학교가 자리잡은 지역의 자연에서 온 재료들을 이용해 지역 주민들의 손으로 만들어졌기 때문인데요, 지역 주민들이 집짓는 작업에 대한 교육을 받은 뒤 직접 손으로 지은 '핸드메이드' 학교라고 합니다.


스라 포우 Sra Pou마을은 프놈펜에서 외곽의 시골로 재배치되면서 많은 가정들이 취약한 기반시설과 안전성을 보장받지 못하는 주거환경 등으로 어려움을 겪었지만, 이렇게 특별한 학교가 생겨남으로써 이 마을에는 변화가 시작될 수 있었습니다.

이 학교를 디자인한 핀란드의 건축사무소 Arhchitects Rudanko + Kankkune의 Hilla Rudanko와 Anssi Kankkunen는 2010년 봄, 캄보디아 아달토 대학에서 수업를 받기 위해 캄보디아에 왔다가 이 학교 건물을 디자인하는 프로젝트를 진행하게 되었다고 합니다. 처음에는 수업 내의 작은 프로젝트에 불과했지만 이들이 의욕적으로 자금을 유치한 덕분에 실제 건물 완공까지 이어질 수 있었다고 하고요.


 




큰 창문이 여러개 있는 이 2층짜리 건물은 주민들이 직접 햇볓에 말려 만든 벽돌로 지어졌고, 바람도 잘 통하고 채광도 잘되게 하기 위해 벽돌 사이에 구멍이 뚫려있기도 합니다. 현관은 지역주민들의 공간으로 활용하기 위해 충분히 넓게 만들어졌고요.


 

 


사전에 직업교육을 받은 주민들의 손으로 지어진 이 건물은 이제 지역의 비영리단체가 운영하면서 주민들에게 직업교육을 시행하고 있습니다. 주민들이 함께 모여 모임을 갖고 지역공동체를 위한 회의를 할 수 있는 공간으로도 쓰이고 있습니다.


학교 건물에서 뛰어노는 아이들의 모습이 행복해보입니다 :-)

Posted by slowalk

 

 

한 때 마이크로소프트사(MS)의 탄탄대로 임원이었던 존 우드(John Wood).

 

그는 휴가 중 네팔을 여행하면서, 많은 아이들이 책과 학교가 없어서 힘들어 하는 현실을 목격하게 됩니다.

10여명이 앉을 정도의 공간에서 100여명이 어깨를 서로 부비며 공부하는 모습이 너무 안스러웠지요. 우드는

그 때 결심하게 됩니다. 어려운 환경에 처한 아이들을 위해 도서관과 학교를 만드는 사업을 시작하겠다고.

존 우드는 그렇게 마이크로소프트사에 사표를 던지고 1999년 비영리단체 룸 투 리드(Room to Read)

설립하게 됩니다.

 

 



하루가 멀다 하고 늘어나는 스타벅스 매장처럼 세계 곳곳에 도서관과 학교를 짓겠다는 야무진 꿈.

 

처음에는 반신반의했던 사람들이 존 우드의 열정에 감동을 받아, 기부하기 시작합니다. 6년 만에 3,300만 달러

가 넘는 기부금을 모아내는 기적을 이루어 내게 되지요. 뜻이 있으면 길이 열린다는 것을 보여준 셈입니다.

스타벅스 매장보다 빠른 속도로 늘어나고 있는 도서관을 보면서 존 우드는 미국 철강 왕 카네기가 미국 전역에

2,500개의 도서관을 만들었던 그 꿈을 미국이 아니라 세계 각지에 실현시키게 됩니다.

 

 

 


스타벅스는 현재 전 세계에 1만 6천 226 곳이 넘는 매장을 가지고 있지요. 미국에만 매장수가 7천 개가

넘습니다. 스타벅스는 사업을 시작해서 첫 6년간 500개의 매장을 만들었지만, 존 우드가 만든 도서관

수는 1,000개를 넘겼습니다.

 
엄청난 연봉을 뒤로하고 자선사업가로 나선 존 우드. 도서관과 학교야 말로 전 세계인의 삶의 질을 바꿀 수

있는 길이라는 것을 알았던 것이지요. 존 우드의 철학은 ‘세계 변화의 첫발은 아이의 교육에서’입니다.

아이들에게 교육의 기회를 높여주어서 책을 읽게 하고 더 나아가 도서관과 학교를 만들어 주자.

단순히 만들어 주는 시혜적 나눔이 아니라 주민들이 스스로 참여하게 하는 지속가능한 사업을 하자는 것.

 

 

 

 


존 우드는 말합니다. 아프리카를 돕기 위해 빌 게이츠나 워런 버핏이 필요한 것은 아니라고, 안젤리나 졸리나

브래드 피트처럼 잘생길 필요도 없으며, 세상을 변화시키는 데는 돈이 많이 들지 않는다고. 개발도상국

(남반구)의 학생들에게 장학금을 주는 데에는 250달러만 있으면 된다고 합니다. 도서관 하나 세우는 비용은

2000달러. 1만 5천 달러면 학교 하나를 지을 수 있습니다.

 

 

 

존 우드를 통해 배울 수는 있는 것은 돈이 아닙니다. 돈이 아니라 사회적 혁신을 이룰 수 있는 아이디어가

중요하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교육은 인간을 살찌게 하는 거름이자 마중물입니다.  

 

 


학교 1,128개
도서관 10,000개
출판물 443권
....

10년간 존 우드가 이루어 낸 기적의 숫자입니다.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