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온이 낮아지면서 왠지 새로운 옷이 필요하다는 생각이 드는 계절입니다. 옷장에 옷이 가득한데도 입을 옷은 없는 기이한 현상을 맞이하곤 하는데요, 그러던 중 소비와 기부를 동시에 독려하는 독특한 쇼핑백 디자인을 봤습니다. 스웨덴 브랜드 Uniforms for the Dedicated에서 개발하고 DDB Stockholm에서 기획한 The Rag Bag입니다. 하나를 사면, 다른 낡은 하나를 기부하게 만드는 쇼핑백입니다. 반송처나 우편 요금이 미리 처리되어 있어, 기부자가 원활하게 물품을 보낼 수 있다고 합니다.






'새로운 것을 살 때마다 오래된 것을 기부한다'는 모토를 가진 Rag Bag은 생분해성 플라스틱으로 만들어졌습니다. 또한 겉면은 흰색, 안쪽 면은 검은색인데요. 이 색상은 '현재'와 '과거'를 소비자가 직관적으로 구분하도록 사용되었습니다.




구매한 물품을 쇼핑백에서 꺼냅니다.




쇼핑백을 겉면와 안면이 바뀌도록 뒤집습니다. 이 때, 흰색 패키지가 검은색 패키지로 바뀝니다.





오래된 물품(기부품)을 쇼핑백에 담고 스트랩이 안보이도록 입구를 접어 밀봉합니다.






선불 처리된 쇼핑백은 가까운 우편함에 맡겨 배송하면 됩니다.





Rag Bag은 단순히 '기부를 독려하는 쇼핑백'을 넘어 겉면과 안면을 활용한다는 점이 돋보입니다. 하나의 새로운 물건을 구매한다는 것은 마치 동전의 양면처럼, 다른 하나의 오래된 물건에 대한 책임이 뒤따른다고 말합니다. 구매가 이루어질 때마다 이 쇼핑백이 소비자에게 주어진다면, '기부하라' '재활용 하라'는 말보다 더 간단하게 실질적인 행동을 유발할 것 같습니다. 



출처: THE RAG_BAG


by 하늘다람쥐 발자국





Posted by slowalk

우리 삶에서 물건은 어떤 의미일까요. 옷, 신발, 가방, 시계와 같은 생활용품은 삶에 꼭 필요합니다. 하지만 질리면 언제든지 버릴 수 있고, 더 매력적인 신제품이 나오면 언제든지 새것으로 교체할 만한 것으로 인식하고 있지는 않은가요?





'keep calm and carry on'을 패러디해 '평정심을 유지하고 쇼핑을 하지 말아라'는 메세지를 전하는 <아무것도 사지 않는 날 캠페인(관련 포스팅)> 포스터입니다. <아무것도 사지 않는 날> 캠페인의 창립자 테드 데이브(Tad dave)의 좌우명은 '충분할 만큼 충분하다.'라고 합니다. 그만큼 이미 있는 사물들의 가치를 알고 오래 사용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뜻이겠죠?


그래서 주변을 둘러보았습니다. 유독 슬로워크에는 좋은 물건을 오래 쓰는 분들이 많은데요. 한 분 한 분 만나 어떤 물건을 쓰고 있는지 만나보았습니다.






임의균 대표의 워커

17년 전 황학동에서 3만 5천 원에 구입한 워커







조은지 디자이너의 백팩

중학교 시절부터 사용하던 백팩. 빈티지 하면서도 사랑스러운 매력에 여전히 여행 갈 때 항상 맨다고 합니다.






조성도 디렉터의 알람시계

"2002년부터 사용하고 있는 알람시계예요친구에게 생일선물로 받은 것이에요알람으로 Winnie the Pooh 주제가가 나옵니다!(소리도 엄청 커요그래서 조카가 좋아해요요즘에는 Jawbone Up 진동으로 깨어나지만 한동안 저의 기상을 책임졌고, 지금도 평소보다 일찍 일어나야 때는 푸우 알람시계의 도움을 받습니다제가 알람에 반응하지 않더라도 옆방에서 알람을 끄기 위해(너무 시끄러워서) 저한테 오기 때문에 어떻게든(!) 일어나게 됩니다조카가 어릴 갖고놀면서 몇번 던졌는데, 그래도 멀쩡합니다!"





남궁은빈 디자이너의 귀걸이

어머니가 젊은 시절부터 쓰시던 귀걸이인데, 지금은 남궁은빈 디자이너가 즐겨 사용하고 있다고 합니다.






이예라 디자이너의 코트

중학교 시절 교복 위에 입었던 코트






강혜진 팀장의 코트

"새 물건보다는 누군가가 사용했던 물건을 좋아해요. 매번 몇 년을 사용해도 질리지 않는 물건을 고르는 것은 힘들잖아요. 하지만 누군가 오랜 시간 사용하고 버린 후에도 새로운 가치가 발견된 물건이라면 나도 좀 더 오랜 시간 사용할 수 있겠다는 믿음이 생기는 것 같아요. 사진 속 코트도 3년 전 중고로 구입한 후 매년 겨울 가장 자주 입게 되는 코트예요"






권지현 디자이너의 도자기컵

"동생이 초등학교 시절 직접 만들어서 외할머니에게 선물한 컵이에요. 할머니가 돌아가시고 난 뒤로 제가 쓰고 있어요. 고향에서 서울 올라올 때도 손이 떨어지지 않아 가져오고 싶더라고요. 지금은 컵 대신 연필꽂이로 쓰고 있어요.





문광진 팀장의 줄자  

아버지가 사용하시던 줄자입니다. 현재는 목걸이로 만들어서 줄자와 겸해 사용하고 있다고 합니다.




단순히 오래 사용한 물건을 모으려는 의도였는데, 그 안에 담긴 이야기가 많아 흥미로웠습니다. 오늘은 그동안 손이 가지 않았던 물건들을 살펴보는 시간을 가지려 합니다. 여러분도 집에 안 쓰는 물건을 다시 꺼내보거나 혹은 다른 사람에게 권해보는 건 어떠세요?



by 하늘다람쥐 발자국




Posted by slowalk

얼마전 포스팅됬던 buy nothing day(<-클릭!)를 기억하시나요?  못보셨다면 빨리보시고 오세요!

이번주 토요일이 11월 26일! 드디어 그날이 왔습니다. 

슬로우워크에서는 자율적 참여의 <Buy nothing Save something : Buy nothing day> 캠페인을 진행합니다.

 



이 날은 스스로 캠페인에 참여, 생산에서 소비까지 발생하는 모든 환경오염과 자원고갈, 노동문제, 불공정 거래 등 많은 물질 문명의 문제를 생각해보는 날로, 캠페인은 일년에 하루이지만 스스로 평생 참여할 수 있는 캠패인입니다. 보다 지속적인 자기변화를 이끌어 낼 수 있고, 나도 모르는 사이에 작지만 많은 것들에 좋은 영향을 줄 수 있지 않을까요?


그럼 다 함께 한번 참여해볼까요? 캠페인 참여방법은 다음과 같습니다!

 

 1. <Buy nothig day - break card>

 아이폰용 이미지를 아래 그림에서 마우스 오른쪽 버튼을 클릭해 저장해 사용하시면 됩니다. 아이폰 배경화면에 딱 맞는 320*480 사이즈로 만들어졌답니다. 초록배경과 흰색배경 중 마음에 드는 것으로 선택! 나 자신도 참가 하고 친구에게 추천!

 

아름답게 참여한 모습을 보내주세요 트위터 @slowalk_ 로  아름다운 모습을 보내주세요.

모두가 볼수있게 만들어드릴게요!! 참여하세요!!!!






이렇게 아름다운 인증을 보내주세요! 

 

 

2 <Buy nothig day - sticker>

 26일 신용카드에게 휴식을주는 <Buy nothig day - sticker>입니다.

스티커를 신용카드 뒷면에 슬적 붙여 나도 모르게 카드를 사용할때 결제가 안되는 깜찍한 스티커 입니다.

친구들도 재미나게 반 강제로 참여 시킬수 잇겠죠? 몰래 카드에 붙여 보는겁니다.

깜직한 스티커죠?!!

 


이 두 가지 참여 방법으로 11월 26일 Buy nothing day에 많은 사람들이 즐겁게 참여할 수 있고, 눈에 보이지 않는 긍정적인 영향력이 퍼져나가지 않을까요?


모두가 행복해 질수있는 하루 Buy nothing day를 위해서 다들 참여해주세요! 

by 반달곰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11월에는 여러분들이 다 알고 있는 빼빼로 데이도있지만 보다 더욱더 특별한 날이있습니다.

아무것도 사지않는 날(Buy Nothing Day), 들어 보셨나요? 이런날 여러분들은 어떻게 행동하시겠습니까?




Buy Nothing Day(아무것도 사지 않는 날)은 1992년 캐나다에서 시작되어 현재 세계 50여 개국 이상이 동참하는 행동의 날입니다. 이 캠페인은 테드 데이브(Ted Dave)라는 광고인에 의해 처음 시작되었습니다. 해마다 11월 마지막주에 열리고 있고, 우리나라에서는 99년부터 녹색연합이 주도적으로 캠페인을 벌이고 있습니다.


11월마지막주?

Buy Nothing Day 의 날짜는 매년 11월말에 날자가 정해지는데. 이것은 11월말이 서구에서 추수감사절과 크리스마스 선물을 준비하느라 본격적인 소비가 시작되는 시기이기 때문에 정하게되었습니다. 올해는 11월 26일입니다.


광고인 데이브는 왜 이런날을 만들었을까요 ?

데이브는 '자신이 만든 광고가 사람들로 하여금 끊임 없이 무엇인가를 소비하게 만든다.'고 생각을 하게되었고 문제의식을 갖고 이 캠페인을 시작, 과소비의 유혹에 맞서는 행동의 장을 마련하고자했습니다. 다음 이미지들은 아무것도 사지않는날을 재미나게 표현한 이미지입니다. 한번 보실까요 ?








(artdirector@adbusters.org 이곳으로 아무것도 하지않는날의 포스터를 디자인해서 보내면 웹상에 계시를 해준다.)


초기 이 캠페인은 단순히 하루라도 소비를 하지말자는 취지에서 시작되어온 켐페인이 생산에서 소비까지 발생하는 모든 환경오염과 자원고갈, 노동문제, 불공정 거래 등 많은 물질 문명의 문제를 생각하게 하는 캠페인으로 발전되어왔습니다.

물건을 덜 사게되면 이렇게 많은 문제들을 나도모르게 생각해보게 되는거죠? 

그럼 세계각지의 시민들이 아무것도 사지 않는 날을 즐기는 모습을 한번볼까요?







저도 이번 기회에 슬쩍 켐페인에 동참해 보려합니다. 여러분도 함께 참여해볼까요!?

그리고 그날은 무언가 소비하기 전에 이 세가지를 짚어보려합니다.


하나, 이 물건이 없으면 곤란한가. 

둘, 이 물건을 정말로 갖고 싶은가. 

셋, 이 물건을 살 때 얻는 것은 무엇인가. 

넷, 이 물건을 사지 않으면 얻는 것은 무엇인가. 


이렇게 캠페인에 스스로 참가함으로써 많은 문제에 대해 생각해보게 되고 지속적인 자기변화를 이끌어 낼 수 있을 것입니다. 그리고 작지만 많은 것들에 나도 모르는 사이 좋은 영향을 주고있지 않을까요 ? 그리고 이제 곧 빼빼로 데이, 연말연시 입니다. 사랑하는 연인, 주위 사람들에게 선물을 준비 해야야겠죠?. 아무것도 사지않는 날 의 의미를 생각해보면서 선물을 준비한다면 받는사람과 주는사람이 행복하고 건강해지는 소비가 되지 않을까요 ?


(이미지출처 | buynothingday, )




 by 반달곰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