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전이나 지폐 한 장 넣고 원하는 음료수나 커피 한 잔을 뽑을 수 있는 자판기, 늦은 시간이나 가게에 들어가 물건을 살 시간이 없을 때 자판기만큼 편한게 없지요. 예전에는 지하철역에서 커피나 캔 음료수만 아니라, 탄산음료를 종이컵에 파는 자판기나, 담배를 파는 자판기를 종종 볼 수 있었는데요.



미국에는 약 700만 대의 자판기가 있고 그 중 대부분이 탄산음료나 고지방, 고설탕의 스낵류를 판매하는 자판기라고 합니다. 이런 음식의 소비는 사람에게도 좋지 않을 뿐더러 대부분의 포장이 플라스틱과 PET용기를 통해 유통이 되기에  환경에도 좋지는 않죠. 그리고 무심코 소비를 하게 만들어, 꼭 필요하지 않는 소비까지 하게 한다고 합니다.





뉴욕을 기반으로 한 디자이너 Lina Fenequito씨는 조금 특별한 자판기를 만들었는데요. 그녀가 만든 자판기는 불필요한 소비가 아닌, 재활용과 물물교환을 부추깁니다. 그녀가 고안한 Swap-o-Matic 자판기는 크레딧의 형태로 판매과 구매가 이루어집니다.


우선 가입을 하게 되면 3크레딧이 주어지고요, 물건을 팔 때마다 크레딧이 주어집니다. 모아진 크레딧으로 자판기 안에 있는 물건 중에 맘에 드는 것을 살 수 있고요.





Swap-o-Matic자판기는 현재 많이 상용화 되어있지는 않습니다. 그녀가 다니는 학교인 Parsons School of Design를 포함 뉴욕의 몇 군데에 위치하고 있다합니다. 그녀는 기술이 발전함으로 인해 Swap.com, Freecycle 그리고 Netcycler와 같은 협력적 소비 웹사이트가 있는 것을 보고 자판기처럼 간단한 소비에서도 협력적 소비의 형태를 유도하는 것이 이 프로젝트의 취지라고 합니다. 자판기를 통해 재미있게 재활용과 물물교환을 하며, 그동안 우리가 자판기 커피 뽑듯 쉽게 해온 소비에 대해 돌아볼 수도 있겠고요.





연말이다 새해다 해서 이미 많은 소비를 했을 것 같은데요. 작은 것들도 재활용하고 서로 교환하는 Swap-o-Matic을 보면서 필요한 소비만을 하자는 다짐을 해봅니다.



Swap-o-matic - Promotional Video #1 from Lina Fenequito on Vimeo.


자료출처: http://www.swap-o-matic.com/about/


by 토종닭 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