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Social

(417)
더 나은 세상을 꿈꾸고 행동하는 20명의 아시아 청년들 제1회 아시아 청년 액티비스트리서처 펠로우십 개최 아시아 청년 20명이 서울혁신파크에 모였어요. 그들이 원하는 급진적인 미래를 소리내어 공유하는 교류의 장이 열린 덕분이었어요. 서울시 청년허브, 서울연구원, 청년재단이 주관한 제1회 '아시아 청년 액티비스트리서처 펠로우십'(이하 아야프, AYARF)이 그 자리였습니다. 올해 처음 열린 아야프는 1월 5일부터 15일까지 10일 동안 청년 '펠로우'들이 문제의식을 발표하고 이후 강연, 워크숍 및 네트워킹을 통해 해결책을 발전시켜나가는 행사였어요. 아시아 각국에서 만 19세~34세의 청년들이 아야프에 참가하기 위해 본인의 역량과 경험을 드러내는 결과물을 최대 3개 제출했어요. 청년과 지구/자연 그리고 청년과 기술 분야에서 '연구', '활동', '커뮤니케이션'했..
모-두를 위한 미디어를 만드는 사람들 할 말이 많은데 하지 않은 게 아니라 할 데가 없었어요 시작은 소박했습니다. 다섯 명만 와도 좋겠다는 마음이었어요. 2019년을 마무리하던 12월, 언유주얼 서스펙트 페스티벌 서울(이하 언서페)의 세션 중 하나로 '모-두를 위한 미디어'를 준비하며 했던 생각입니다. 지난해 언서페의 주제는 '모-두를 위한 도시(포용도시)'였어요. 슬로워크가 포용도시에 대해 무엇을 이야기할 수 있을지 감이 잡히지 않아 처음엔 세션 참가를 망설였습니다. 그러던 중에 세션을 준비하는 콜라보레이터가 모여 아이디어를 교환하는 자리가 열렸는데, 많은 분들의 생각을 듣다가 문득 '우리의 이야기는 누가 전해주지?' 하는 생각이 들었어요. 그 생각은 곧장 '세상은 정말 모두의 이야기를 잘 전하고 있을까?'하는 의문으로 이어졌습니다. 바로..
“우리 모두 사회문제에 질퍽하게 발을 담그고 있어요” 강은지 다크매터랩스 시스템디자이너와의 인터뷰 다크매터랩스(Dark Matter Labs)는 영국의 시스템 디자인 스튜디오입니다. 국제기구, 비영리단체, 공공기관, 사회적기업, 자선단체 등과 함께 다양한 사회 이슈를 시스템적 사고방식으로 이해하고 풀어나가 보자는 취지로 설립되었어요. 독특한 이름에 눈길이 먼저 가는데요. 다크매터, 암흑 물질은 우주에 널리 퍼져 있으면서 우주를 구성하는 물질 중 하나입니다. 어떤 입자로 만들어졌는지 알 수 없지만 무게를 지닌 미지의 물질이에요. 다크매터랩스는 이를 우리 사회에 대입해 설명합니다. 어떤 사회 현상이 주요한 하나의 원인이나 주체에 의해 일어나는 것이 아니라 미처 보이지 않는 다른 수많은 현상과 그 사이의 연결고리로 인해 일어나기 때문에 모두가 미지의 변수를 함께..
그래서 대체 소셜섹터가 뭔가요? 소셜섹터를 자신만의 언어로 정의해봅니다 우리는 하루에도 여러 번 ‘소셜섹터'라는 말을 합니다. 섹터, 이 바닥, 이 업계, 이 영역 등으로 표현하기도 하고요. 어찌 되었든 우리는 매일같이 ‘소셜섹터'라는 말을 입에 달고 살지만 정작 그게 무슨 뜻인지는 쉽게 설명하기 어렵습니다. 범위에 대한 해석도 다르고 구분 자체가 무의미하다고 보는 시선도 점점 늘고 있고요. 슬로워크는 신입/경력 관계없이 모든 신규입사자가 온보딩 기간을 거칩니다. 이 기간을 ‘금귤'이라고 부르는데요. 슬로워크의 정체성과도 같은 오렌지가 되기 위한 과정이죠(금귤에 대한 자세한 설명은 이 블로그 글을 참고하면 됩니다. ‘슬로워크 수습 끝났따!!!!!’). 모든 슬로워커에게는 소셜섹터에 대한 이해가 필수입니다. 우리가 소셜섹터에 속해있고 또..
새롭게, 또 다르게 바라보는 일의 중요성 슬로워크 디지털아카이브(DA) 사업부의 실험, ‘새-역사의 가능성' ‘문송(문과라서 죄송)하다'는 말이 처음 돌아다닐 때, 정말 심란했어요. 어느 대학 축제에서 이과생이 문과생을 조롱하는 현수막을 내걸었다는 뉴스를 보았을 때는 ‘어쩌다 이렇게까지 됐을까?’ 싶기도 했고요. 기술이 발달하고 그만큼 시민들의 생활과 편의도 이전과 비교하면 훨씬 나아졌지만, 세상은 또다른 거대한 틀 안에서 획일화되어 간다는 느낌을 받을 때가 많습니다. 인문학은 그때마다 삶의 다양성을 계속해서 연구하고 드러내며 어떤 틀을 깨부수는 역할을 한다고 믿었고요. 물론 제가 문과생이어서 이런 생각을 하게 된 것인지도 모르죠. 그런 와중에 슬로워크에서 처음으로 인문학 강연을, 그것도 ‘디지털아카이브(DA) 사업부’에서 주도적으로 이 프로젝..
관계를 회복하고 이해관계자를 참여시키는 네 가지 방법 이해관계자를 참여시키는 커뮤니케이션, 슬로워크는 이렇게 합니다 코즈마케팅, 한창 주목받은 마케팅 용어였죠. 사회적인 가치를 근거 삼아 브랜딩을 시도하는 마케팅 커뮤니케이션이요. 기업이 내세우는 가치를 드러내고 이를 이용해 평판 리스크를 줄일 수 있다는 장점이 있어요. 주요 소비자층인 밀레니얼과 Z세대에게 잘 들어맞는다며, 구매로도 직접적으로 연결된다고 봤죠. 아, 이미 좀 오래된 이야기죠? 이후의 이야기가 나와야 할 시기인 것 같아요. 지금 구매자들은 본인의 가치관과 당장 사회에서 중시하는 가치를 투영해 기업들을 빠르게 파악, 판단하려는 경향이 강해요. 조건도 좋죠. 인터넷으로 가짜든 진짜든 정보를 얻기 굉장히 쉬운 세상이니까요. 나아가 본인의 판단을 제품과 서비스의 품질과 연결해서 동일시하거나 구매의 ..
장애인 학대가 없는 사회를 위한 작은 변화 학대피해장애인지원센터 웹사이트 제작 프로젝트 *슬로워크 구성원이 해당 프로젝트를 리뷰한 글입니다. “저에게 ‘염전에 다시 가고 싶으냐’고 물으면 답은 ‘절대 안 간다’예요. 지금은 편해요.” 학대피해장애인지원센터 웹사이트의 ‘지원사례’ 페이지 중 진수씨의 이야기입니다. 장애우권익문제연구소와 슬로워크 소셜임팩트 사업부 소속 네 명(프로젝트 매니저(PM) 1명, 개발자 1명, 디자이너 2명)이 협력해 학대피해장애인지원센터 웹사이트를 열었어요. 진수씨 같은 학대피해장애인들 혹은 그 주변 사람들이 여기서 학대 상담 신청, 신고를 할 수 있고, 학대 피해 이후 지역사회에 정착하는 데 필요한 정보를 받아볼 수 있어요. 관련 기관 네트워크와 종합적인 지원망도 구축돼 있습니다. 비장애인의 경우 장애인 학대에는 어떤 종..
익숙함에 속아 소중한 걸 잊지 말아요 돌아온 3월 22일, 세계 물의 날 매년 3월 22일, UN에서는 ‘세계 물의 날’을 기념하는 공식 주제를 발표합니다. 2019년 공식주제는 ‘Leaving No One Behind’입니다. ‘지구촌에 존재하는 모든 생명체는 안전한 물을 이용할 권리가 있다’라는 의미를 담고 있습니다. UN에서 발표한 2030 지속가능발전의제에 따라 모든 사람들이 깨끗하고 안전한 물을 마실 수 있도록 노력하는 거죠. (이미지 출처: UN) 2010년 UN은 안전하고 청결한 식수와 위생을 누릴 권리를 인간이 모든 권리를 향유하는데 필수적인 인권으로 인정했습니다. 하지만 여전히 수십억의 사람들은 이 권리를 누리지 못하고 있습니다. 전 세계 인구의 2/3에 해당하는 약 40억 명의 사람들은 최소 일 년 중 한 달은 극심한 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