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Idea

살아있는 동안 해보고 싶은 일을 적어주세요!

사는 동안 꼭 해보고 싶은 일, 꼭 이루고 싶은 일이 있나요?

 

삶에서 정말로 중요한 것, 정말로 원하는 것이 무엇인지에 대해 생각해보는 일은 누구에게나 필요한 일이지만, 정작 먹고 살기에 바빠 이런 것에 대해 생각할 틈도 없이 살게되곤 합니다.



미국 뉴올리언즈에 버려진 집이 한 채 있었습니다.



 




그런데 낙서와 그래피티로 가득했던 이 빈집의 담벼락에, 어느 날 "Before I die..."(죽기 전에 나는...)라는 글씨가 쓰인 커다란 칠판이 등장했습니다. 그 아래에는 'Before I die I want to _____________" (죽기 전에 나는 _______  하고 싶다)라는 빈칸이 붙은 문장이 빼곡히 쓰여있고, 곳곳에는 분필도 놓여있고요.




 



이 곳을 지나는 주민들이 채워놓은 문장들은 다양합니다.

 

"책을 쓰고 싶다", "내 딸이 졸업하는 것을 보고 싶다", "사랑에 빠지고 싶다" 와 같은 감동적인 이야기부터 "빌 게이츠와 사랑을 나누고 싶다" 라든가 "시속 2,000마일로 여행하고 싶다" 같은 농담도 적혀있고, "돌고래와 헤엄치고 싶다" 라든가 "만돌린 연주를 배우고 싶다" 와 같은 귀여운 소원도 있네요. 







이 칠판 프로젝트는 이전에도 '아프리카 한 마을의 오프라인 트위터' 이야기로 소개해드린 적이 있었던 아티스트 캔디 창(Candy Chang)이 기획하여 자신이 살고 있는 동네에 설치한 작업입니다. 한나절 동안 사람들이 칠판을 자신들의 이야기로 채우면 그 이야기들은 캔디 창의 웹사이트에 아카이빙되고, 칠판은 깨끗이 지워집니다. 그리고 다음날에는 또 다시 사람들이 그 칠판을 또 다른 이야기로 채우게 되고요.




여러분이 살고 있는 동네에 이런 칠판이 생긴다면, 어떤 이야기를 적고 싶으신가요?

(이미지 출처 | Candy Chang) 

 

 

  • 아잉 2012.04.17 23:22

    이런 깜찍한 아이디어라니! 이런 아이디어가 곳곳에 도사리고 있는 도시로 만들고 싶어요. 제가 사는 이곳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