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Social

자연이 최고의 작품이자 미술관이다!

스스로 자연이 되고자 했던 미술작품들이 있습니다.

한국에는 알려지지 않은 러시아 출신 작가(Francisco Infante-Arana, 1943~)의 작품들입니다.


‘물질’로서의 예술을 부정하고 반문명적인 문화현상이 뒤섞여 나타난 미술흐름을

대지미술(Land Art)이라고 부릅니다.


산, 바다, 사막, 계곡 등 펼쳐진  자연이 화폭인 셈입니다. 

1960년대 영국, 독일, 미국을 중심으로 대지미술은 활발하게 전개되었고,

오늘날 야외 설치 미술도 대지미술의 맥락과 호흡을 같이 한다고 볼 수 있습니다,


러시아를 떠올리면 사실주의 거장들만 떠오르게 되는데 

오늘 소개시켜 드릴 작가(러시아 전위미술)는 재미있는 대지미술을 통해 

착시효과까지 일으키게 하는 작업을 남겼습니다.


스스로 자연이 되고자 했던 그의 미술작품들을 만나볼까요?



곡예를 하는 것 같죠? 조각의 재료는 유리입니다.

유리조각 속에 비친 풍경 또한 작품이 됩니다.



자연이 작품 속으로 들어왔다고 해야할까요, 작품이 자연이 되었다고 해야할까요.



하늘은 땅으로 내려오고, 땅은 하늘을 향해 올라갑니다.



자연이 만들어 낸 한 폭의 추상화입니다.



위치, 사람의 시각, 방향에 따라 변화하는 작품들.



그림자, 흔적, 투영된 세계가 작품을 이루고 있습니다.



자연이 가장 큰 캔버스인 셈이지요.



출렁이는 까만 바다 속에는 하늘이 담겨있습니다.



대지미술의 특징 중 하나는 고정적인 틀 속, 즉 미술관에 갖혀있지 않다는 것입니다.

자연의 흐름처럼 흘러가는 것이죠.

때문에 사진으로 그 흔적을 남겨둘 수 밖에 없습니다.



물결의 작은 움직임에 따라, 작은 변화들이 끊임없이 이어집니다.



빛과 붓이 나이프가 되어 찰나의 세계를 만들어 냅니다.


빛 또한 작품의 일부입니다.



액자도 작품이 됩니다.



자연이 작품이자 미술관입니다.


출처 : booooooom.com

  • 지식생활 2010.12.03 12:52

    자Б연⒱보호đ<좋은 글 잘 읽고 갑니다.자연의 혜택을 인류에게 전해야 합니다. 늘! 건강하시고 행복하세요.내병은 내가고친다.<<<font color=#ffffff></fo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