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Idea

노무현 대통령, 떠난 후 가 푸른 진정한 리더

직접 나무를 베어다가 톱질을 하고, 망치질을 하고, 사포질을 하며
탁자와 침대 그리고 집까지 뚝딱뚝딱 만들곤 하시던 푸근한 인상의 할아버지 한 분이 계십니다.





혹시 이분이 누군지 알고 계시나요?


바로 1976년,  미국의 제39대 대통령이었던 지미카터입니다.


재임 당시엔, 미국 역사상 가장 무능한 대통령이라는 지탄을 받았고, 연임에도 실패했었습니다.
그러나 오늘날엔 미국 역사상 가장 빛나는 전직 대통령 중 한 명으로 존경받고 있죠.
그가 이처럼 아이러니한 평가 받고 있는 이유는 무엇일까요?


한 나라의 대통령으로서의 화려한 업적보단 퇴임 후, 그가 보여준 소탈한 모습 때문입니다.
땅콩농장으로 돌아가 농사를 짓고, 직접 만든 가구들을 경매를 통해 팔아, 자선활동에 기증하며,
카터재단을 만들어 독재국가의 선거 감시 활동, 제3세계 질병 및 빈곤 퇴치 운동, 분쟁지역 평화 중재 활동,
그리고 사랑의 집짓기인 해비타트(Habitat) 운동 등을 활발히 펼쳤습니다.

전 대통령이었던 그가 평범한 자원봉사자로 참여해 허름한 곳에서 밥을 먹고 망치질하는 모습,
대통령이라는 감투를 벗은 지 오래지만 그 위용과 명예를 닦아 더욱 빛을 내고있는 그의 노력이
그를 실패한 대통령에서 성공한 리더 탈바꿈시킨 것이죠.



우리나라에도 퇴임 후 소탈한 모습으로 국민들에게 신선한 충격을 던져주셨던 분이 계십니다.
지금은 저 하늘나라에서 온화한 미소로 내려다보고 계실 노무현 전 대통령.
그러고보니 두 분은 닮은 점이 참 많다는 생각이 드네요.





오리아빠가 되어 쌀농사를 짓고, 신나게 논 썰매를 타고, 손녀들을 자전거 뒤 캐리어에 싣고 여유롭게
동네 길을 달리는 그의 모습에서 또 다른 인간 노무현을 보았습니다.
동네 아저씨처럼 푸근한 그리고 자유로운.


한 사람은 땅콩농부의 아들이었고, 또 한 사람도 저 멀리 시골 출신. 혜성처럼 정치권에 나타나 50대라는
젊은 나이에 대통령이 되었고, 두 분 모두 인권운동에 남다른 열정과 고집스런 정치철학을 가지셨습니다.
그리고는 "경제적으로 무능하다"고 평가받으며 자리에서 물러나야만 했었구요.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은 임기를 마치시고 고향, 봉하마을으로 돌아가 친환경농법으로 새로운 농촌의 모습을
만들고자 했었습니다. 농약을 치지 않고, 오리우렁이의 힘을 빌려 자연농업을 실천해, 생태계도 살리고 또,
그런 친환경 쌀을 먹고 건강해지는 국민들을 보고 싶으셨던 것이죠.








이런 농법은 다소 품이 많이 드는 단점도 있지만, 잡초와 벼물바구미, 진딧물 등 해충을 먹으며 자란
오리의 배설물이 자연스럽게 땅의 기운을 높이고, 농약으로 인한 위험도 피할 수 있구요. 또 넒은 논둑이
오리 사육장이 되어 자연과 인간이 하나가 되게 하는 마법같은 일이게에, 뜨거운 태양아래서
그는 밀짚모자를 쓰고 오리들과 눈코 뜰 새 없이 바쁜 시간을 보냈습니다.



해마다 우리나라에서 여의도 면적의 66배에 이르는 논과 밭이 사라지고 있습니다.
들판의 생명들도 집을 잃어 죽어가고 있구요. 농약과 오염으로 개구리와 메뚜기도 자취를 감춘지 오래죠.



지구의 환경오염 중 수질오염이 차지하는 비중이 높은데 그 중 농지가 차지하는 비중이 아주아주 높습니다.
농업의 수질오염은 화학비료나 유기화학농약이 그 주범이죠. 그렇다면 친환경농업은 화학비료나 농약을 전혀
사용하지 않거나, 최소량 만을 사용하기에 푸른 지구를 살리는 최고의 방법이겠죠?. 또 안전한 먹거리를
제공함으로서 국민의 건강까지 지킬 수 있는 좋은 방법이랍니다.


다행인지 불행인지, 먹을거리 사고가 연일 뉴스에서 터져나오고, 다른 나라에서 들여온 먹을거리의 문제로
국민들이 충격을 받아 친환경 농산물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습니다. 내 가족 내 몸 건강을 위해
먹거리를 고민하고 챙기는 것이 절대 사치가 아니라는 사실을 사람들이 알아가야만 합니다.



정직하고 진심어리게 푸른 농산물을 길러내고,
소비자는 그 진심을 믿고 푸른 농산물을 맛있게 먹어주는 일. 
이제 우리가 노대통령님의 마지막으로 소망이였던 '푸른농촌'을 향해 걸어가야 할 시간입니다.



그분은 안타깝게도 농촌이 푸르게 변해가는 모습을 끝까지 지켜보시지 못했지만,
그분의 뜻을 따르는 우리의 모습이 하늘에 계신 그분의 얼굴에 온화한 미소를 다시 드리우게 할 것입니다.

 






 *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 보고싶다. 2010.03.15 12:04

    보고싶다.

  • 눈물이 ㅜㅡ 2010.03.15 20:49

    노무현 대통령만 생각하면 눈물이 납니다...아직까지도...

    예전에 노무현 대통령 살아 생전에 뇌무현이라고 욕도 많이 했었습니다....지금은 많이 후회하지만..

    하지만 노무현 대통령께서는 이런 욕도 당신이 스스로 감수하시며, 국민이 어렵고 힘들면 누굴 욕해야 하냐? 바로 대통령이다. 라고 말씀하셨죠..ㅠㅠ

    정말 보고 싶습니다.

    노무현 대통령께서는 이미 서거하셨고 대통령직에서도 퇴임하셨지만... 저는 항상 노무현 대통령이라고 부릅니다.

    적어도 저의 마음속에 노무현 대통령께서 지금도 살아계시고 지금도 대통령이기 때문에 고노무현님이라고 부르지 않고 있습니다.

    우리나라에 다시 노무현 대통령과 같은 분이 대통령이 다시 된다면 그 때 고노무현님이라고 부를 생각입니다...

  • 에효 2010.03.15 21:57

    머가 경제무능력인가 그때만큼 물가 안정된적이 잇는가 집값이 너무 뛰엇다는게 문제엿지만 그 문제또한 서울시장들의 농간 아니엿나 재건축이다 머다 국가분산정책이 백년대계정책이라는걸 알고나 잇는건지 세종시법이 문제되는게 더 이상하다 서울집값은 떨어져야된다면서 왜 세종시법을 반대하겟는가 그들은 기득권 자기 배때기만 부르면 된다는 한나라당이 문제다
    조중동이 입에 거품물고 노무현 죽이기에 나섯고 집값문제만 아니엿으면 역사상 빛날 분이셧다

    아직도 어른들은 박정희박정희하지만 우리 역사상 언제 저런 소탈한 대통령 만나보겟는가
    그분을 지키지 못한 우린 모두 죄인이다.

  • 데미무어 2010.03.15 22:31

    경제적으로 무능하다니요.. gdp,수출실적, 모든 자료를 검토해봐도 경제적으로 성공한 대통령이었다고 기억합니다. 다만 접대비금지로 인해 유흥점 및 관련경제가 죽었고, 부동산막아놔서 건설업등 서민이 체감하는 경기가 나빠진거죠.. 거기다 조중동의 경제타령... 지금이나 그때나 경제좋아진건 없는데,, 조중동은 아무소리 안하죠..
    여하튼 참 훌륭한 분이셨는데,, 일찍 생을 마감하셔서 안타깝습니다.

  • Easy IT 2010.03.15 23:22 신고

    노무현대통령을 단순히 지미카터에 비교하기엔 대한민국 역사에서 그가 했던 역할과 차지하는 비중이 매우 큽니다. 지미카터는 튀임후에 한동안 집안에 혼자 스스로 고립되어 지내다가 봉사활동을 통해서 새로운 인생을 시작하고 존경을 받게 되었지만, 노무현대통령은 시골로 내려가서 농사 지었다고 존경받는건 아니지요. 서울에 남아계셨더라도 충분히 존경 받고 인정 받았을 인물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