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의친구들 웹사이트, 캠페인사이트 구축 프로젝트

 

1만 시간의 법칙이라는 말, 들어보셨나요? 1만 시간, 즉 10년 동안 특정 분야에서 꾸준히 노력하면 전문가가 될 수 있다는 말이에요.

 

그런데 여기에 두 배가 더 되는 시간인 20년 동안 우리 주변에 소외되고 생활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이웃들에게 사랑을 베푼, 진정한 사랑과 봉사의 전문가가 있습니다. 바로 IMF 외환위기로 대한민국이 어려웠던 1998년, ‘배고픈 어린이가 없는 세상'을 만들기 위해 창립된 '사랑의친구들' 입니다.

 

미래를 여는 영어교실 전체 합창, 이미지 출처: 사랑의친구들

 

슬로워크 소셜임팩트 사업부에서는 사랑의친구들 웹사이트와 미래를 여는 영어교실 캠페인사이트 구축/개선 프로젝트를 진행했는데요. 그 과정에서 함께 호흡을 맞춰주셨던 이은주 대리와의 인터뷰를 진행하며 프로젝트의 소감을 나눠봤어요.

 

안녕하세요? 사랑의친구들에 대한 소개를 부탁드립니다.

사랑의친구들은 IMF 외환위기로 나라가 어려웠던 1998년, ‘배고픈 어린이가 없는 세상'을 만들기 위해 창립된 단체입니다. 명예회장이신 이희호 여사를 비롯하여 수백, 수천 명의 자원봉사와 후원으로 20여년간 지속되고 있는 단체로, 늘 그래왔듯이 언제나 신뢰와 존중을 가장 앞에 두고 정직하고 투명한 방식으로 최선을 다하고 있어요.

 

사랑의 친구들 웹사이트 소개 페이지

 

웹사이트를 개편하신 이유는 무엇이었는지 궁금해요.

개편 전 사이트는 요즘 웹 환경에 맞지 않는, 매우 노후화된 사이트란 생각이 있었어요. 모바일에서 보기도 어려웠고요. 또, 사랑의친구들이 활발하게 활동하는 모습이 사이트 내에 잘 드러나지 않았어요. 다양한 소식들을 공유할 수 있는 공간도 없었고 활동, 소식과 같은 정보들이 업데이트되지 않아 단체를 찾은 분들에게 웹사이트가 마치 죽어있는 것처럼 보이는 것도 문제라고 생각했습니다. 관리와 운영의 어려움도 있던 차에, 단체가 마침 20주년을 맞은 거죠. 그래서 이에 맞춰 웹사이트도 새롭게 리뉴얼 하기 위해 슬로워크에 의뢰하게 되었어요.

 

준비하는 과정에서 걱정되거나 우려스러웠던 점, 또는 이해가 어려웠던 부분이 있었나요?

사랑의친구들이 비영리 단체이기 때문에, 1차적으로 비용 부분이 아무래도 가장 고민되었던 지점이에요. 또한, 비용 대비 만족스러운 결과물이 나와야 하는데, 어느 정도까지 가능한지 짐작이 어려워 조금 걱정스러웠죠. 하지만 결과물은 무척 마음에 들었어요. 여러 차례 미팅을 통해 진행 상황을 공유하고 내부 의견에 따라 보완해나가는 과정도 좋았습니다.

이번 프로젝트는 홈페이지 제작 과정 전체를 슬로워크에서 해준 것이 아니고, 개발 부분은 사랑의친구들 내부 관계자를 통해 진행했었는데, 만약 슬로워크에서 웹사이트 리뉴얼/구축 전반을 모두 소화했다면 결과물이 어땠을까 하는 생각도 있었어요.

 

사진의 오른쪽에서 캠페인 사이트를 보시는 분이 바로 인터뷰를 함께해주신 이은주 대리

 

이번 프로젝트를 함께 할 파트너로 슬로워크를 선정하신 이유가 있으신가요?

개발을 함께 진행해주셨던 내부 관계자께서 제일 먼저 슬로워크를 추천해주셨어요. 슬로워크에서 진행한 프로젝트 결과물이 만족도가 높다는 이야기를 전해 듣고 함께해야겠다고 생각했습니다. 주변 추천을 통해 의뢰하는 과정에서 블로그를 통해 몇 가지의 프로젝트 제작기를 살펴봤는데요. 과정도 마음에 들었고 깔끔한 디자인이 많아서 좋았어요.  

 

프로젝트 과정에서 마음에 들었던 부분은 무엇이었나요?

한 단체에 오래 있다 보면 자신들도 모르게 생기는 고정관념이 있습니다. 가령, 이 부분에서는 당연히 이런 말을 써야 하고, 이 행사에는 이런 단어를 꼭 써야 한다는 것들이 있죠. 그런데 슬로워크에서 홈페이지를 제작해주시면서 메인에 들어가는 카피 등을 제안해주실 때 새로운 시각에서 우리 단체를 해석하고 바라보고 있다는 느낌을 많이 받았습니다. 그런 부분이 특히 마음에 들었어요. 고정관념처럼 쓰고 있던 말들을 바꾸는 새로운 시도였죠.

 

아쉬웠던 부분도 있었을 텐데요.

전문용어 자체가 저희에게 가장 어려웠어요. 웹디자인에 대해 지식이 없다 보니 그랬죠. 가령 푸터와 같은 전문용어가 무엇인지 몰라 처음 기획 단계에서 미팅할 땐 ‘내가 이해하는 게 맞나?’란 상황이 많았던 것 같아요. 내부에 웹디자인을 담당하는 사람이 있었다면 좀 더 나았을 텐데, 단체 자체가 소규모인 데다가 관련 업무를 담당하는 사람도 없어서 프로젝트 초반 용어에 어려움을 느꼈죠. 하지만, 디자인 시안을 전달받는 과정에서 실제로 어떻게 구현되는지 테스트(프로토타입)를 확인하고, 대면 미팅을 통해 충분히 논의하고 디벨롭하는 과정이 있었기 때문에 내부에서 받아들이거나 해석하는 데 큰 어려움은 없었습니다.

 

미래를 여는 영어교실 캠페인 사이트

 

사이트 오픈 이후에 주변의 반응이 궁금해요.  

영어교실 홈페이지는 지역아동센터 선생님들이 많이 사용해요. 10년 동안 크고 작은 변화 없이 사용하던 사이트가 완전히 새롭게 바뀌었는데도 큰 거부감 없이 받아들이고, 불편없이 사용하시는 것 같아요. 종종 사이트가 예쁘다는 말씀도 듣고있어요! 또, 신규 기관 지원을 많이 하도록 독려하고 있는데, 그분들이 처음 영어교실 홈페이지를 들어왔을 때 전보다 더 쉽고 효과적으로 다양한 관련 정보에 접근하실 수 있게 되어 만족스러워요.

프로젝트 과정에서 내부 관계자분들께 공유드리면서 보완하는 과정을 여러 차례 거쳤는데, 프로젝트 마무리 시점엔 최종 웹사이트 디자인을 보고 내부 관계자분들 모두가 고개를 끄떡거리셨던 모습이 생각나네요. 특히 내부적으로 제일 민감했던 부분이 이미지 처리였는데 관련해서도 저희의 다양한 의견을 최대한 반영해주신 점이 좋았습니다.  

 

추후 슬로워크를 파트너로, 또 의뢰하고 싶은 프로젝트가 있으신가요?

20주년을 기념하며 만든 홈페이지인데, 앞으로 한 10년은 더 가지 않을까요?(웃음) 단체 자체가 크게 변동이 있거나 사업이 역동적이지 않아서 지금 당장 의뢰할 만한 프로젝트들은 떠오르지 않지만, 만약 또 바꾸게 된다면 다시 한 번 슬로워크를 찾지 않을까 생각해요.

 

 

많은 비영리 단체가 사회적 가치를 전달하는 데 힘쓰다 보니 자체 브랜드를 강화하는 데에는 그만큼 발을 맞추지 못하는 경우가 많아요. 그래서 사랑의친구들 홈페이지 리뉴얼 과정에서도 브랜드를 강화하고 이를 효과적으로 표현할 수 있는 방법에 대해 고민을 많이 했습니다. 구어체를 활용한 카피와 핸드 드로잉 방식으로 결과물을 만들어 냈어요.

 

20년이라는 긴 시간 동안 쌓아온 사랑의친구들의 가치를 보다 친숙하게 전달하고 싶은 마음이 가장 컸기 때문에 동료들과 함께 단체의 이미지를 재해석하고 카피 스토리를 만들었던 일련의 과정들이 가장 기억에 남아요. 그래서인지 그 고민의 흔적들을 가장 인상 깊게 받아들이셨다는 답변을 들었을 때 정말 뿌듯했어요. 앞으로도 많은 분께 이러한 임팩트를 끌어낼 수 있는 슬로워크의 디자이너로 기억됐으면 좋겠습니다. 제가 열심히 해볼게요!




 

인터뷰, 정리 | 슬로워크 소셜임팩트 사업부 디자이너 노효정

이미지 편집 | 슬로워크 오렌지랩 디자이너 길우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