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려동물 인구 천만 시대라고 합니다. 그래서인지 반려동물을 단순한 동물로서가 아니라 정말 가족처럼 기르시는 분들을 쉽게 볼 수 있는 것 같습니다. 오늘은 가족처럼 지내는 반려동물, 그중에서 특히 강아지들을 위한 소파가 있어 소개해 드리려고 합니다. 한국의 디자인 스튜디오 min n mun의 '도그 하우스 소파(Dog house Sofa)'입니다. 





도그 하우스 소파는 말 그대로 소파 한켠을 강아지에게 내어주어서 주인과 눈을 맞추며 교감할 수 있도록 해주는 소파입니다. 사실 집에 있는 가구들은 모두 사람을 위한 가구라고 볼 수 있는데요, 그에 반해 도그 하우스 소파는 사람만을 위한 가구가 아닌 강아지와 사람 모두 함께 사용할 수 있는 가구입니다.





강아지를 키우고 있는 분들은 소파에 앉을 때 발 밑으로 쪼르르 달려와 눈을 맞추길 기다리는 강아지를 보신 경험이 많으실텐데요, 이런 때에 도그 하우스 소파가 있다면 강아지들은 기다릴 필요가 없을 것 같네요. ^^





강아지들에게는 '공간'의 의미가 중요하다고 합니다. 자신을 보호하고 안정감을 느낄 수 있는 공간이 있어야 정서적으로 안정이 되기 때문입니다. 작은 공간이긴 하지만 도그 하우스 소파는 그런 강아지들의 욕구를 충족시키기에 충분해 보입니다. 주인과 함께할 수 있는 안전한 공간은 강아지들을 무척 편안하게 만들어 줄 것 같네요.





물푸레 나무와 쿠션으로 만들어진 소파는 때론 작은 테이블로도 활용이 가능하다고 하니 여러모로 실용적인 소파같네요. 





도그 하우스 소파는 사람의 공간을 빌려준다는 것이 아니라 강아지만의 공간을 내어준다는 점에서 의미가 더 크게 다가오는 것 같습니다. 물론 강아지들은 함께 눈을 맞추고, 함께 시간을 보내는 것만으로도 무척이나 행복해할 것 같지만 말입니다. 



 

by 펭귄 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