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폰5 한국내 예약가입자 수가 벌써 25만 명을 넘었다고 합니다. 이번주 금요일(12월 7일)이면 개통이 시작되는 만큼 어떤 케이스가 좋을지 고민하는 분들이 많은데요, 신기한 아이폰5 케이스가 있어서 소개합니다.



케이스를 씌운 아이폰의 뒷면을 또 하나의 화면으로 만들어주는 popSLATE입니다. 사진에서 보듯 아이폰 카메라로 찍은 사진이 바로 케이스에 나타나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이것이 가능한 것은 바로 'e잉크(e-ink)' 기술 덕분입니다. 


e잉크 기술은 아마존의 킨들(Kindle)같은 전자책 전용 기기에서 볼 수 있는데요, 종이에 일반적인 잉크의 특징을 적용한 디스플레이 기술입니다. 일반적인 종이처럼 반사광을 사용하기 때문에 화면이 한번 변경되면 그 후에는 전력 소모없이 표시할 수 있습니다.



이렇게 사진 뿐 아니라 메모, 지도 등 다양한 용도로 활용할 수 있습니다.


아이폰5에 탑재된 라이트닝 커넥터를 통해 데이터를 전송하고 전력을 충전하는 이 케이스는 현재는 흑백 화면이지만 2014년에는 컬러 제품을 출시할 계획이 있다고 합니다.


현재 인디고고(Indiegogo)라는 미국의 크라우드펀딩 서비스에서 제작비를 후원받고 있으며, 최소 99달러(약 10만 9천원)를 후원하면 2013년 6월에 제품을 받아볼 수 있다고 합니다. 





출처: popSLATE--Second Screen Smart Case for Your iPhone 5 | Indiegogo



by 펭도 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