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스타그램에 올라오는 사진 중 3~4.6%가 스스로를 촬영한 셀카라고 합니다.  미국 댈러스의 동물구호단체인 'Dallas Pets Alive'는 이렇게 올라온 인스타그램 셀카를 활용하는 재미있는 캠페인을 선보였습니다. 

'Dallas Pets Alive'의 목표는 유기동물을 안락사시키는 것이 아니라 알맞은 주인을 찾아 입양보내는 것입니다. 단체에서 구조한 유기견을 어떻게 하면 사람들에게 알릴 수 있을까 고민하다가 기발한 방법을 찾아냈습니다.



바로 유명인의 인스타그램 셀카를 캡처해서 유기견과 함께 찍은 사진으로 바꿔서 업로드하는 것입니다. 

'사진폭격(Photobombing)'이라 불리는 사진테러 방식을 사용했는데요, 다른 사람이 사진을 찍을 때 뒤에서 웃긴 표정을 짓거나 이상한 행동을 하는 것을 사진폭격이라고 부릅니다. 


그래서 이 캠페인의 제목은 'Muttbombing'(mutt 개 + bombing 폭격)입니다. 




마일리 사이러스(Miley Cyrus)도 사진테러를 당했네요!




킴 카다시안도 피해갈 수 없습니다.



라이언 고슬링도 당했네요!



그리고 얼마전에 전세계를 뜨겁게 달군 사진이죠. 오스카 시상식에서 찍은 엘렌 드제너러스의 셀카까지.



Muttbombing된 사진 설명은 유기견 각각의 이름으로 작성되고, 사이트에 들어가보면 해당 유기견의 소개를 볼 수 있습니다. 

이 캠페인은 2월 10일에 시작되었는데 이미 여러 마리의 유기견들이 입양에 성공했다고 합니다.


여러분도 Muttbombing을 당하고 싶다고요? 이메일 muttbombing@gmail.com 으로 당신의 인스타그램 아이디를 알려주면 됩니다. 그 전에 인스타그램에 셀카를 올려놔야겠죠?



출처: #Muttbombing, Ads of the World, DailyMail


by 펭도 발자국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