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Idea

켄의 유기견 보호소, 해피 애니멀스 클럽

올해 9살이 되는 필리핀 소년 켄은 유기견 보호소의 개들 중 20~30% 만이 다시 주인을 만나게 되며, 나머지는 안락사 당한다는 소식을 접하게 됩니다. 사랑 받지 못하고 버려지는 유기견들이 가여웠던 그는 유기견들을 위한 보금자리를 직접 만들어야겠다고 결심합니다.





켄의 아버지는 유기견들을 돌보는 일이 결코 쉽지 않을 것이라고 말해 주었지만, 그는 포기하지 않았습니다. 켄은 자신의 집 차고 한켠에 유기견들을 위한 작은 쉼터를 만들고, 해피 애니멀스 클럽(Happy Animals Club)이라고 이름 짓습니다.





병들고, 굶주린 유기견들을 돌보는 일은 생각보다 많은 돈이 필요한데요, 유기견들을 위한 사료와 약값이 부족했던 그는 유기견들을 돌보는 모습을 촬영하여 자신의 홈페이지에 게시합니다. 어린 소년과 유기견들의 이야기는 곧 온라인을 통해 세계 곳곳에 알려지고, 많은 사람들이 해피 애니멀스 클럽에 필요한 지원금을 기부합니다.





켄의 사랑과 관심, 그리고 기부자들의 도움으로 해피 애니멀스 클럽의 병들고 굶주렸던 유기견들은 건강을 되찾게 되었으며, 털에 윤기가 흐르기 시작했다고하는군요, 뿐만 아니라 인간에 대한 두려움을 극복하게 되었다고 합니다.




"이유없이 죽어가는 많은 유기견들을 힘 닿는데 까지 구하고 싶어요."



처음에는 허리를 굽혀야만 들어갈 수 있는 작은 공간에서 시작했지만, 계속해서 공간을 넓혀 더 많은 유기견들을 돌보고 싶다고 말하는 켄. 하루에 수만마리의 개들이 길 위에 버려지는 일이 비일비재한 요즈음, 생명의 소중함을 알고, 아낄줄 아는 어린 소년의 이야기는 무책임한 우리들의 모습을 되돌아보게 합니다.



출처: Happy Animals Club



by 고슴도치 발자국




  • 얼랭맘 2017.06.04 10:27

    먼저 어린캔의 용기에 힘찬 박수를 보냅니다.
    사실은 나도 넘넘 하고싶은 일이였지만 용기가 없어서 못하고 그저 유기견 보호단체에 한달에한번 기부하는걸로 목마름을 견디고 있습니다. 앞으로도 열심히 캔을 위해 부처님께 기원하며 유기견을 위한 일에 조그만 힘이라도 보태겠습니다...........^^캔~~~~~~화~~이~~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