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Brand&Design

쓰다남은 비누로 수많은 생명을 살리는 방법

 

 

 

 

호텔에 묵을 때, 객실의 화장실에 비치된 작은 비누나 샴푸를 사용해 본 경험은 누구나 있을 겁니다.

하지만 한 두 번 쓴 뒤에 두고왔다고 해도 이런 물건에 대해 아깝다고 생각해본 사람은 그리 많지 않습니다.

 

이렇게 호텔이라는 공간의 특성상 한 번 객실에 비치되었던 비누나 샴푸 등은 손님이 체크아웃 하고 나면 바로

쓰레기통에 버려지게 되는데요, 이렇게 버려지는 비누가 북미지역에만 하루에 2백6십만개에 이른다고 하네요.

 

 

 

 

그런데 이렇게 매년 수도 없이 만들어지고 또 폐기되는 비누를 이용해 제3세계 어린이들의 생명을

살리고 있는 사람이 있습니다.

 

우간다의 난민 출신으로 지금은 미국에서 살고 있는 데렉 카용고씨는 조지아주 애틀랜타에서 <Global Soap

Project>를 설립하고 전 미국의 호텔들로부터 기부받은 비누를 재활용해 아프리카와 캐리비안해 지역에

보내고 있습니다.

 

 

 

 

비누의 재처리, 제조 과정은 모두 자원봉사자들의 힘으로 이루어지고 있고요.

 

손을 깨끗이 씻을 수 있었다면 걸리지 않았을 설사병과 같은 질병에 걸려 1년에 2백만명 이상의 제3세계

어린이들이 목숨을 잃는다고 하는데요, 그렇기 때문에 그들에게 위생의 문제는 곧 생명과 직결된 문제라고

할 수 있습니다.

 

 

 

 

300여개의 호텔들로부터 비누를 기증받고 있는 Global Soap Project는 이렇게 모아진 비누들을 종류별로

분류하고 재처리하는 과정을 통해 새 비누로 만들어 지금까지 9개 국가에 10만개가 넘는 비누를 보냈습니다.

 

 

 

기증받은 비누를 들고 웃고 있는 케냐 어린이의 모습을

 보니, 세상을 바꾸는 힘은 쓰레기통에 버려질뻔한

작은 비누에서도 발견할 수 있다는 것을 생각하게 됩니다. :-)


(이미지 출처 | Global Soap Project.org)

 

 

by 살쾡이발자국


 

  • 에꼴로 2011.06.30 17:00 신고

    저는 호텔에서 수거해서 녹여서 다시 만들꺼라고 생각했는데, 그냥 쓰레기통으로 들어가는군요?!!

    • slowalk 2011.07.04 11:51 신고

      수거-정화-재생산 과정을 거치는 것보다는 돈이 들더라도 새로 사는게 더 편할테니까요. 이렇게 버려지는 아까운 비누에게 새로운 가치를 더한 global soap project, 대단하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