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Brand&Design

(906)
우리 조직에 딱 맞는 콘텐츠를 만드는 19가지 질문 첫 만남에 질문이 너무 많죠? 계속 만나고 싶어서 그래요 *이 블로그 글은 6월 3일 오후 7시에 열리는 슬로워크의 온라인 세미나 제1회 오렌지라이브 '홍보의 시작, 콘텐츠 기획 101'의 기초가 되는 글입니다. 글쓴이인 콘텐츠 기획자 최지은 님이 생생한 프로젝트 예시를 통해 조직에 딱 맞는 콘텐츠를 기획/제작하는 노하우를 전합니다. 이 글을 유용하게 읽어보시고 오렌지라이브도 지금 바로 신청하세요! 👉 참가신청하기 슬로워크에는 콘텐츠팀이 있습니다. 저희는 고객과의 첫 미팅에 질문을 참 많이 하곤 합니다. 그냥 고객이 해 달라는 대로 작업을 해도 될 테지만, 굳이 길고 긴 질문의 릴레이를 이어갑니다. 그 과정을 통해 고객의 진짜 생각을 짐작해 보고, 거기에 우리의 주파수를 맞춰봅니다. 콘텐츠 과업은 고객의..
실무에서 자주 쓰는 카피 종류와 체크리스트 카피도 역할에 따라 각자의 이름이 있어요 "슬로건이나 카피가 필요해요. 문구 한 줄 정도만 들어가면 어떨까요?" 콘텐츠 팀에서 브랜드 언어를 담당하는 저희가 고객을 만날 때 종종 듣게 되는 질문과 요청이에요. 그때마다 고객이 실제 원하는 게 무엇이고, 어떻게 사용하게 될지를 알기 위해 예민한 학생이 됩니다. 선생님의 출제 의도를 파악하기 위해 질문을 하는 학생처럼 말이죠. 이 과정을 통해 필요한 카피 형태를 제안하고 고객과 의견을 조정한 뒤 드디어 작업에 들어가게 됩니다. 만약 이 부분이 생략된다면, 잦은 수정과 의견 조정을 위한 시간이 늘어나죠. 고객이 요청한 카피의 역할을 파악하는 것. 슬픈 상황이 생기지 않게 하기 위해 반드시 필요합니다. 고객은 물론 일하는 동료들도 카피 용어와 뜻을 다르게 알고 ..
새로운 일상, 온라인 캠페인을 준비하세요 비대면 환경에서 성공적으로 참여를 이끌어낸 캠페인 언택트라는 용어를 들어보신 적 있나요? 언택트(untact·비대면)는 부정을 뜻하는 '언(un)'과 접촉을 뜻하는 '콘택트(contact)'의 합성어예요. 사람과의 접촉을 최소화한다는 의미로 앱을 통한 장보기, 원격 근무와 온라인 강의 등과 같은 ‘비대면 문화’라고 합니다. 비대면 문화는 높은 효율성·신속성과 불필요한 접촉을 줄여준다는 점 때문에 스마트 기기가 익숙하고, 타인과의 접촉을 기피하는 ‘밀레니얼 세대’를 중심으로 퍼져 있었는데요. 최근 코로나19의 유행으로 비대면 문화가 모든 세대의 일상생활을 대체하게 되면서 더 이상 트렌드가 아닌 변화될 미래를 대비하는 방안으로 자리 잡아가고 있습니다. 그렇다면 오프라인에서 특정 장소로 사람을 모으기 어려운 ..
제작물 검수 방법과 체크리스트 제작물 다 만드셨어요? 검수해야죠 😊 그런 경험 해보신 적 있나요? 인상과 매너가 엄청나게 말끔하고 좋은 분을 봤는데, 그분의 카카오톡 프로필이나 SNS에서 치명적인 맞춤법 실수를 본 일이요. 비슷하게 엄청 아름다운 웹사이트나 브로슈어를 봤는데, 거기에 쓰인 한국어가 적당히 옳지 않아서 언짢았던 적은 없으신지요. 저는 개인적으로 자잘한 맞춤법이나 띄어쓰기보다 이런 것에 조금 예민한 편이에요. 같은 말이지만 페이지마다 다르게 표현되거나(아래는 공감의 예시입니다.) 띄어쓰기 될 리 없는 (주로 고유) 명사가 띄어쓰기 되는 일이요. 사람마다 한국어가 언짢게 다가오는 부분은 다를 것이라고 생각해요. 물론 교정/교열은 전문 영역이라, 신뢰성이나 전문성이 매우 크게 요구되는 제작물을 작업할 때에는 조직 내외부에서 ..
인쇄물 디자인 종류, 형태 알아보기 미리 알아두면 편해요 내 콘텐츠는 어떤 형태의 인쇄물로 만들면 좋을까요? 인쇄물 프로젝트를 의뢰할 때 알아두면 도움이 되는 인쇄물의 종류와 형태, 후가공 방법을 소개합니다. 다양한 인쇄물 종류와 후가공 방법을 알아보고 내 프로젝트에 알맞은 제작물 형태를 정해보세요. 포스터 포스터는 A1, A2, A3 크기를 주로 사용합니다. 이 외에도 필요에 따라 다양한 크기를 정할 수 있습니다. 리플릿 리플릿은 접지 방법에 따라 형태가 다양합니다. 주로 사용하는 접지 방법은 반 접지(2단 접지), 3단 접지, 대문 접지, 병풍 접지, 십자 접지입니다. 종이 크기는 A4 용지를 가로로 놓은 형태를 주로 사용합니다. 세로 길이가 210mm가 됩니다. 접지 형태나 콘텐츠의 양에 따라 크기를 바꿀 수 있습니다. 자주 사용되는..
인쇄물 디자인 프로젝트 의뢰에 도움이 되는 5가지 팁 시작을 잘하면 마음이 든든해요 한 장짜리 작은 리플릿을 만들든, 큰 캠페인이나 행사, 브랜드에 필요한 로고와 다양한 홍보물을 만들든 새로운 프로젝트를 준비할 때는 규모에 상관없이 고민되는 게 많습니다. 하나하나가 중요하니까요. 슬로워크에서 프로젝트 문의를 받을 때, 어떤 정보를 함께 전달하면 좋은지 고민하는 분들이 많았는데요. 캠페인이나 브랜드처럼 규모가 큰 디자인 프로젝트를 의뢰할 때는 지금까지 준비된 정보를 가지고 프로젝트 상담을 받아보면 좋아요. 리플릿이나 포스터, 책자, 달력 등의 인쇄물 프로젝트는 이전에 작업한 경험이 있거나, 대략의 방향성이 정해진 경우가 많은데요. 그런 분들을 위해 인쇄물 프로젝트를 의뢰할 때 알아두면 도움이 되는 5가지 팁을 정리해봤어요. 아래 내용을 참고해서 프로젝트를 의..
그래픽 모티브, 어떻게 만들까? 심벌, 유닛, 의미를 살리는 그래픽 모티브 그래픽 모티브는 로고 마크의 이미지를 강조하기 위해서 첨부된 그래픽 디자인(혹은 패턴)을 의미합니다. 그래픽 모티브는 브랜드 관련 시각물에 전체적으로 적용이 되기 때문에 브랜드 이미지의 방향성을 결정하는 중요한 요소라고 할 수 있습니다. 그래서 저는 개인적으로 브랜드 디자인 작업을 할 때 로고만큼이나 그래픽 모티브를 중요하게 생각합니다. 잘만 사용한다면, 그래픽 모티브를 이용해 비어있는 면을 채우는 것만으로 작업물의 완성도가 올라가기도 합니다. 모티브에 대한 아이디어가 쉽게 나오면 좋겠지만, 대부분 이런저런 지난한 과정을 거치게 되는 것 같습니다. 그래픽 모티브 제작 과정과 고민했던 점 등을 지난 작업의 예시를 들어 간단히 공유합니다. 1. 대관령음악제 리브랜딩..
대관령음악제 브랜드 리뉴얼 대관령의 자연 속에서 즐기는 클래식 음악제 대관령음악제는 평창 및 대관령 일대의 아름다운 경치와 잔잔한 분위기에서 클래식 공연을 즐기는 음악제입니다. 한반도에서 사계절이 가장 뚜렷하고 맑은 산정을 자랑하는 강원도를 배경으로, 클래식의 문턱을 낮춘 다양하고 특별한 음악을 보여주고 또 들려주는 공연으로 자리 잡아가고 있습니다. 슬로워크의 이번 리브랜딩 프로젝트는 대관령음악제의 이러한 특징을 반영했습니다. 그래픽 모티프는 대관령의 자연, 음악제의 고품격 클래식, 휴식이라는 핵심 키워드를 반영해 대관령의 자연과 아름다운 능선이 연상되도록 만들었습니다. 또한 대관령음악제만의 브랜드 아이덴티티를 구축하기 위해 차분한 컬러를 적용했습니다. 배경 이번 대관령음악제 브랜드 리뉴얼은 ‘대관령’에 초점을 맞춘, 겨울과 여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