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마 전 캄보디아에서 Sra Pou라는 이름의 직업학교 건물이 완공되었습니다. 겉보기에도 우리가 일반적으로 생각하는 학교 건물과는 달리 알록달록한 이 건물이 특별한 이유는, 그저 예쁜 겉모습 때문만은 아닙니다.

바로 학교가 자리잡은 지역의 자연에서 온 재료들을 이용해 지역 주민들의 손으로 만들어졌기 때문인데요, 지역 주민들이 집짓는 작업에 대한 교육을 받은 뒤 직접 손으로 지은 '핸드메이드' 학교라고 합니다.


스라 포우 Sra Pou마을은 프놈펜에서 외곽의 시골로 재배치되면서 많은 가정들이 취약한 기반시설과 안전성을 보장받지 못하는 주거환경 등으로 어려움을 겪었지만, 이렇게 특별한 학교가 생겨남으로써 이 마을에는 변화가 시작될 수 있었습니다.

이 학교를 디자인한 핀란드의 건축사무소 Arhchitects Rudanko + Kankkune의 Hilla Rudanko와 Anssi Kankkunen는 2010년 봄, 캄보디아 아달토 대학에서 수업를 받기 위해 캄보디아에 왔다가 이 학교 건물을 디자인하는 프로젝트를 진행하게 되었다고 합니다. 처음에는 수업 내의 작은 프로젝트에 불과했지만 이들이 의욕적으로 자금을 유치한 덕분에 실제 건물 완공까지 이어질 수 있었다고 하고요.


 




큰 창문이 여러개 있는 이 2층짜리 건물은 주민들이 직접 햇볓에 말려 만든 벽돌로 지어졌고, 바람도 잘 통하고 채광도 잘되게 하기 위해 벽돌 사이에 구멍이 뚫려있기도 합니다. 현관은 지역주민들의 공간으로 활용하기 위해 충분히 넓게 만들어졌고요.


 

 


사전에 직업교육을 받은 주민들의 손으로 지어진 이 건물은 이제 지역의 비영리단체가 운영하면서 주민들에게 직업교육을 시행하고 있습니다. 주민들이 함께 모여 모임을 갖고 지역공동체를 위한 회의를 할 수 있는 공간으로도 쓰이고 있습니다.


학교 건물에서 뛰어노는 아이들의 모습이 행복해보입니다 :-)

Posted by slowalk

 

 

스페인과 포르투갈의 경계에 자리잡은 한적한 에스트레마두라(Extremadura) 지역.
우리말로 풀이하면 '땅끝' 이라는 이름의 이 마을의 풀밭 위에 울창한 나무 한그루가 있습니다.
그런데 빽빽한 나뭇잎과 가지 사이로 목재 구조물이 눈에 띄는군요.

 

 

 

 

바로 자연적인 건축을 지향하는 스페인의 건축회사 Urbanarbolismo에서 만든 '나무 위의 집'입니다.
우리나라에서는 흔하지 않지만 외국 영화나 미국 드라마 등에는 집 뒤뜰의 나무 위에 지은 집들이 종종 등장하곤

하는데요, 그런데 수백살이 넘은 이 할아버지 나무 위에 지어진 이 집은 작은 나뭇 가지 하나도 잘라내지 않고

지어졌다고 합니다.

 

 

 

 

 

 

나뭇가지가 빽빽한 나무 위에 집을 지으면서 어떻게 나뭇가지 하나 다치지 않게 할 수 있었을까요?

 

집의 구조를 찬찬히 들여다보면 그 이유를 알 수 있습니다. 나뭇가지가 자라나는 방향을 요리조리 피해 발코니의 기둥을 세우고, 지붕에 구멍을 내어서라도 나뭇가지들이 원래 자라던 모습으로 자랄 수 있도록 지었습니다.

 

 

 

 

 

집을 지은 목재로는 이 근방에서 많이 자라는 코르크 나무를 이용했는데요, 화학적 가공 과정을 거치지 않고 사용

했기 때문에 자세히 들여다보면 곳곳에 여전히 이끼가 끼어있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그래서 이 집의 이름도 'Rooted Tree House" (뿌리 내린 나무 집)!


값비싼 고급 아파트 만큼 편리하지는 않겠지만 나뭇가지 하나 상하게 하지 않고 나무 위에 지은 집,
땅 속에 뿌리를 내린 이런 집이 사실은 더 값지지 않을까요?


(이미지 출처 | http://www.urbanarbolismo.es)

 

by 살쾡이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변호사에서 건축가가 된 볼리비아의 'Ingrid Vaca Diez'가

집이 없는 사람들을 돕기 위해 의미 있는 집짓기 프로젝트를 펼쳤습니다.

그녀가 튼튼하고 멋진 집을 짓는데 필요한 것들이 무엇인지 아시나요?


플라스틱 페트병을 기본으로 하여 유효 기간이 만료된 분말 우유,

심지어 말의 분뇨 등 주변에서 쉽게 구할 수 있는 것들로 집을 짓는다고 하네요.

비용이 거의 들지 않으면서 환경까지 생각한, 지구와 인류를 위한 집짓기 방식이지요.


그녀는 이런 프로젝트 아이디어를 어떻게 생각해 냈을까요?


인류에게 커다란 도움을 줄 수 있는 이 집짓기 방식은 사실

일상의 사소한 발견에서 출발했습니다.

어느 날 이웃 소녀 테라스에 수많은 페트병들이 쌓여있는 모습을 보고,

그녀의 남편이 "저 많은 페트병을 얻어오면, 당신은 집이라도 지을 수 있을꺼야~"

라고 농담처럼 한 말에 영감을 받았다고 하니,

말 한마디가 세상을 변화시킬 아이디어의 씨앗이 된 셈이지요^^


그녀는 그렇게 얻은 아이디어를 단지 재미있는 취미 아이템으로 여기지 않고,

실질적으로 집이 필요한 사람들을 위한 전 지구적인 대안으로 발전시켰습니다.








그녀는 이미 볼리비아의 빈곤 지역에 여섯 채의 집을 지었고,

아르헨티나에도 첫 번째 집을 지었다고 합니다.

그녀의 의미있는 페트병 집짓기 프로젝트는 성공적으로 널리 알려졌는데요,


'Organization of American States (OAS)'라는 미주기구가
지진으로 피폐해진 아이티 복원에 관한 프로젝트를 계획하던 중

이 의미있는 취지의 집짓기 방식을 접하게 되어 그녀에게 손을 내밀었고,

그녀와 그녀의 집짓기 기술은 함께 아이티로 여행을 떠나
재난 현장에서 집짓기 프로젝트를 진행하게 되었다고 합니다.








집을 짓는 방식에 대해 자세히 살펴보면, 170 평방 미터를 기준으로

그물 구조의 벽면을 만들기 위해 페트병 36,000개가 필요하다고 하네요.

더 견고한 구조를 만들기 위해 페트병 안은 버려지는 물질들과 모래로 꽉 채우고,

겉면은 유통기한 지난 분유와 아마 씨 기름, 말 똥, 가축 혈액, 당밀 줄기

더 다양한 종류의 폐기 혼합물들로 칠해지며,

바닥은 버려지는 타이어의 고무를 이용하여 만들 수 있다고 합니다.


인체의 무해하면서 손쉽게 구할 수 있는 폐기물들을 활용할 수 있다고 하니,

집을 지을 재료 구하기조차 쉽지 않을 아이티와 같은 재난 현장에서

빛을 발할 수 있는 훌륭한 집짓기 방식입니다~

 







폐기물들을 재활용해 만들었지만, 견고하고 외관도 아름다운 집.

친환경적이면서 동시에 빈민들의 주거환경을 개선하는 데 큰 역할을 할

저렴하고 기능적인 대안 주택이지요.


무심코 농담으로 웃고 넘길 수도 있었던 말을 실행에 옮겨

세상을 변화시킬 프로젝트로 만든 그녀의 열정적인 추진력 정말 멋지지 않나요~

작은 아이디어의 씨앗이 모여 세상은 더 행복해집니다^^



사진출처 | http://www.treehugger.com







 *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