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와 가장 친숙한 재활용품인 페트병, 어디까지 재활용해 보셨나요? 최근 들어 단순한 재활용이 아닌 새로운 가치와 디자인을 더한 업사이클링(upcycling) 같은 자원 재활용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데요, 페트병을 매력적인 예술작품으로 재탄생시킨 프로젝트, PET-ART를 소개합니다.





체코의 작가 베로니카(Veronica Richterova)에게 페트병은 주변에서 가장 쉽게 구할 수 있는 일회용품이자 자신의 창작 활동을 위한 재료가 되었습니다. 그녀는 열에 의해 변형되는 페트병의 물리적 특성에서부터 그것이 만들어지는 과정, 재활용 프로세스까지 철저히 분석했습니다.





이러한 페트병의 재료적 특성을 파악한 작가는 병을 뒤집어 칼집을 낸 각양각색의 선인장에서부터 수십 개의 병을 조립해 만든 악어까지, 오직 페트병만을 이용해 매력적인 작품을 만들었습니다.







깨지지 않는 페트병은 유리를 대신할 조명의 재료가 되었습니다. 투명하고 은은한 색을 가진 페트병은 화려한 샹들리에로 재탄생합니다.






작가는 2004년부터 수십 개의 작품을 만들기 위해 수천 개의 페트병을 이용했다고 하는데요, 이런 과정에서 페트병을 예술작품으로 탄생시키기 위한 기술적인 노하우와 자신만의 작업 프로세스를 구축할 수 있었다고 합니다.







다양한 컬러와 형태의 페트병에 매료된 그녀는 세계 각국을 다니며 약 3,000개가량의 페트병을 수집했습니다. 또한 PET-ART(페트병으로 만드는 예술)라는 이름이 붙은 박물관을 운영하며 꾸준히 창작 활동을 해 나가고 있는데요, 그녀의 홈페이지에 전시된 수많은 종류의 페트병으로부터 그녀의 페트병을 향한 애정이 느껴집니다.





더 많은 페트병이 생산되고 그녀는 페트병으로 무한한 작품 세계를 펼쳐나갈 것입니다. 환경을 생각하고 새로운 예술 장르를 창조한 그녀의 창작활동을 응원하고 싶습니다.



출처: boredpandaveronikarichterova



by 소금쟁이 발자국



Posted by slowalk

태평양에 떠도는 거대한 쓰레기 지대(Pacific Garbage Patch)에 대해 알려주는 인포그래픽, '해류를 통하여(Through the Gyre)'입니다.



오늘은 5월 31일, '바다의 날'입니다. 우리나라에서 1996년부터 지정한 국가기념일인데요, 3면이 바다인 한국 지형은 그 특성상 바다 산업의 개발과 보전이 중요해 이를 고취시키고자 만들었다고 합니다. 바다의 날이라 하여 바다 환경보호를 위한 날이라 생각했는데, 다소 다른 의미가 내포된 날인 듯 싶네요^^;


아무튼 그래서 준비했습니다. 바다의 날의 의미를 재고해 보면 어떨까해서요. 바다 한가운데에 존재하고 있는 아주 기괴한 섬에 대해 이야기하려고 합니다. 몇 년 전 슬로워크 블로그에서 살짝 다룬 적도 있고요(2011.6.14 바다를 위해 노래하는 로맨틱한 남자), 우리나라 공중파에서도 몇 번 방영된 적이 있습니다(2009.12.6 MBC 신비한TV 서프라이즈 '죽음의 재앙', 2011.6.1 KBS 1TV 환경스페셜 '플라스틱, 바다를 점령하다'). 태평양에 존재하고 있는 거대 쓰레기 섬, 그에 관한 인포그래픽입니다.



먼저 '해류를 통하여(Through the Gyre)' 인포그래픽은 간략한 설명 위주로 그 정보가 구성돼 있는데, 그와 대조적으로 가운데 삽화가 강렬한 인식을 주고 있죠. 아름다운 듯 하지만 오묘하면서 무언가 기괴한 느낌이랄까요. 추상적인 그래픽이지만 바다 쓰레기 섬에 대한 느낌이 확 와닿는 삽화인 것 같습니다. 이걸 그린 작가는 일러스트레이터 Jacob Magraw-Mickelson이라고 합니다.



우리가 알고 한 일은 아니지만 무심코 흘려보낸 쓰레기들이 바다에 모여 거대한 섬을 이루어냈고, 이는 환경뿐만 아니라 우리에게도 나쁜 영향을 미친다고 이야기합니다.



1. 위치 및 크기

이 쓰레기 섬은 세계 다섯가지 주요 원형 해류 중 한 군데인 북태평양 해류에 위치하고 있고, 그 크기는 정확히 측정하기는 힘들지만 전체 태평양의 약 10%를 차지하고 있다고 합니다. 지형에 비교를 하자면 미국의 텍사스주(696,241㎢)만 하다는데요, 대략 서울(605㎢)의 1,150배...라고 생각하면 됩니다. 상상도 안 되는 엄청난 크기네요.



2. 형성

해마다 발생하는 약 9천 톤의 플라스틱 중 약 10%가 바다로 흘러들게 되는데요, 그중 70%는 가라앉지만 나머지 30%는 해류에 의해 표면에 머물게 되면서 태평양 해류에 휩쓸려 쓰레기 섬을 이룬다고 합니다. 북미 해안에서 출발한 쓰레기들이 아시아의 동쪽 해안에 도착하기까지는 5년 정도가 걸린다고 하네요.

 


3. 내용물

전세계 바다에 떠있는 쓰레기의 90%는 플라스틱이고, 그 양은 거의 5만 개 조각에 달한다고 합니다. 그 대부분은 비닐 봉투, 병뚜껑, 플라스틱 물병, 스티로폼으로 이루어져 있다고 합니다.



4. 광분해

태양은 플라스틱을 어느 정도 분해할 수 있긴 하지만 완전히 분해할 수는 없다고 합니다. 자연분해되는 물질과 달리 플라스틱은 그들의 분자들끼리 똘똘 뭉쳐서 분해되지 않는다고 해요. 그렇게 분해되지 않은 플라스틱은 바다 생물들이 먹이인 줄 알고 먹게 되고, 플라스틱 폐기물 먹이 사슬이 구성된다고 합니다. 



5. 플라스틱과 화학물질

그리고 물 속의 플라스틱은 유기성 화학물질들을 흡수하는데요, 그중 대부분이 환경을 해치거나 절대 분해되지 않는 유기 오염 물질들이라고 합니다. 대표적인 예로 살충제 및 농약, 표백이나 금속 제련을 할 때 사용되는 다이옥신 등 온갖 독성 화학물질이 그들입니다.



6. 영향

문제는 해양 생물들이 이것들을 동물성 플랑크톤으로 착각하고 먹을 수 있다는 것입니다. 단순 플라스틱을 먹는 것이 아니라 독성 화학 물질을 흡수한 플라스틱을 먹게 되는 것이죠. 더 충격적인 사실은 이러한 온갖 것들를 먹은 해양 생물들을 우리가 섭취하게 된다는 것입니다. 그리고 이러한 독성 플라스틱의 대부분은 해양 생물들의 위로 들어갔을 경우 배설되지 못하고 그 안에 머무르게 됩니다. 우리가 버린 것들이 결국 돌고 돌아 우리 배 안으로 들어오게 돼버리는 무서운 생태계의 순환이 존재하고 있는 것이죠. 이는 거대 쓰레기 섬이 바다 환경뿐만 아니라 우리에게도 위험한 영향을 미치고 있다는 사실을 알려줍니다.


보통 환경보호라 함은 무언가 나와는 동떨어진, 큰 지구를 위한 이야기라고 생각하기 쉽습니다. 하지만 우리들은 그 안에서 숨쉬고 먹고 계속해서 직접적인 영향을 받으며 살아가고 있습니다. 환경오염에 대한 심각성도 계속해서 드러나고 있고, 이 순환 구조를 안 이상 자연이 병들면 곧 우리의 먹거리와 삶도 같이 병들 수밖에 없다는 인식을 높여가야하는 게 맞는 거겠죠. 당장 내가 먹을 음식이 내가 버린 걸로 인해 오염돼서 돌아왔다고 생각하면 전보다는 실감이 날 겁니다. 내 삶과 자연이 결코 떨어져 있는 문제가 아님을 깨닫기만 한다면 환경을 위해 조금이나마 진심으로 살아갈 수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듭니다^^


출처 | GOOD


by 고래 발자국


Posted by slowalk

식물이 잘 자랄 수 있도록 영양분이 되어주는 퇴비. 가드닝의 재료로만 사용될 줄 알았던 퇴비를 이용해 만든 가구가 있다면 믿어지시나요? 오늘 소개해드릴 이야기는 어떠한 에너지도, 어떠한 쓰레기도 배출하지 않는 친환경 가구, 퇴비를 이용해 만든 자연으로 돌아가는 가구입니다.






이스라엘의 디자이너 엘라(Adital Ela) 어느 날 점토 컵에 차를 마시다가 사용 후 다시 흙이 되는 컵을 보면서 자연으로 돌아가는 것에 흥미를 느꼈다고 합니다. 흙에서 온 컵이 다시 흙으로 돌아가는 것처럼, 먼지에서 온 가구가 다시 자연으로 돌아가는 것을 생각했다고 하네요.





만들어지는 데 어떠한 에너지도 사용되지 않는 퇴비로 만든 가구는 분해될 때도 에너지가 사용되지 않아 제로 에너지 가구라고도 할 수 있습니다. 사용된 재료는 먼지, 농업 섬유 그리고 소똥 등이며 이를 압축할 때에는 고대의 중동 압축방식을 사용했습니다.





엘라가 사용한 중동 고대의 방식은 바로 사람의 발을 이용한 압축방법인데요, 엘라의 할머니가 땅에 스토브를 만든 것에서 영감을 받았다고 합니다. 이러한 방법으로 만들어진 제품은 튼튼할 뿐만 아니라 통기성도 뛰어나 실생활에 사용하기에 불편함이 전혀 없습니다. 





퇴비로 만든 가구의 장점은 제로 에너지 가구일 뿐만 아니라, 가구를 부수면 어떠한 형태의 가구로도 변형할 수 있다는 점입니다. 한번 만들어진 가구는 두 번, 세 번, 계속 다른 형태의 가구로 바꿔 사용할 수 있기 때문에 어떻게 보면 영구적으로 사용할 수 있는 가구라고도 할 수 있겠죠.





일회용 종이컵이 분해되는 기간 2~5개월, 우유 팩은 5년, 플라스틱은 500년 이상이라고 합니다. 특히나 플라스틱은 오랜 시간이 걸려야 분해되기 때문에 유해성에 대한 문제가 오랫동안 제기되어 왔지요. 퇴비로 만든 가구는 이러한 문제에 대한 색다른 해결책이 아닐까 합니다. 방금 사용한 일회용 플라스틱 컵은 무려 5세기 동안이나 어딘가를 떠돌다가 사라지지만, 퇴비로 만든 가구는 몇 분 이내에 자연으로 돌아가겠죠. 가벼운 플라스틱 제품들은 그 무게와는 달리 사용에 따른 책임감은 결코 가볍지만은 않은 것 같습니다. 




자료출처 :  TreehuggerS-Sense design


 

by 펭귄 발자국




Posted by slowalk

점점 환경을 생각하는 재활용 소재가 부각되고 있는데요, 우리가 자주 입는 청바지도 이와 같은 맥락으로 적용된 바지가 있습니다. 이번 리바이스진의 새로운 컬렉션입니다.







지난 달, 리바이스 브랜드는 Spring 2013 Waste Less collection을 소개했습니다. 남녀 모두를 위한 이 컬렉션은 새로운 데님라인으로, 전 세계에서 구입할 수 있습니다. 이중 8개는 적어도 20%가 재활용된 플라스틱으로 만들어질 것이고, 평균적으로 12-20온스(ounce)의 플라스틱 탄산음료병이 포함되어있다고 합니다.

이런 캠페인은 리바이스가 청바지를 제작하는 환경적 영향력을 줄이기 위한 일환 중 하나라고 합니다. 리바이스는 전부터 지속가능한 소재들을 사용했는데요, Water Less Jeans외에 Organic Jeans, Jeans for Bicyclists 까지 소비자들에게 기부를 권장하는 이런 캠페인들이 진행되었습니다. 




이번 Waste Less 컬렉션에서는 Levi's 511 스키니진, Levi's 504 스트레이트핏진 그리고 리바이스의 아이콘인 Levi's Trucker Jacket에 3.5의 재활용 병이 사용될 것입니다. 여성용의 Levi's Boyfriend Skinny Jeans는 미국과 유럽에서만 판매된다고 합니다. 


이들의 새로운 데님라인을 위해 갈색 맥주병, 초록색 탄산음료병, 투명한 물병 그리고 검정색 음식쟁반들이 미국 전역의 재활용프로그램을 통해 수거되었니다.  






재활용 병들과 음식쟁반들이 색상, 청결도에 따라 분류가 되면, 으스러뜨려서 조각으로 만들고 이것을 폴리에스테르 섬유가 되게 만듭니다. 그 후에 무명 섬유와 혼합을 하고, 무명실로 짜면 이번 컬렉션의 진과 자켓을 만들 수 있습니다. 그리고 재활용 병들의 색깔에 따라 데님의 천 색채가 독특하게 나와 특별한 청바지가 될 수 있을 것 같네요.


리바이스의 Waste Less 상품은 전 세계의 리바이스 매장과 온라인에서 내년 1월부터 만날 수 있습니다.  


우리 주위에 흔하게 볼 수 있고 우리가 자주 마시는 음료수병을 이용하여 멋진 청바지가 재탄생되니 이 제품 하나로도 여러 메세지를 생각할 수 있을것 같습니다. 우리나라에도 사회적기업 오르그닷에서 재생폴리에스테르로 만든 의류를 선보이고 있는데요, 이렇게 환경을 생각하는 제품이 앞으로도 꾸준히 나올 수 있기를 바랍니다. 




출처: TreeHugger




by 코알라 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우리가 흔히 먹는 과자나 아이스크림과 같은 식품의 패키지는 먹기도 전에 쓰레기통에 버려집니다. 또한 식품회사들의 경쟁성 과대포장으로 인해 버려지는 포장용기는 날로 늘어나고 있으며 그로 인해 환경에 미치는 영향 또한 무시할 수 없는 상황입니다. 플라스틱이나 종이 포장용기 없이 건강하게 껍질채 먹을 수 있는 포장용기가 있어 소개해 드립니다.

 

'위키셸(WIKICELLS)'이라는 이름의 이 포장용기는 오렌지, 코코넛과 같은 과일의 껍질에서 아이디어를 얻어 만들어진 식품 포장법으로 초콜릿의 작은 입자, 말린 과일, 견과류, 씨앗 등의 자연적인 성분으로 만들어져 맛과 이동성 뿐만 아니라 영양까지 생각하고 있습니다.

 

 

 


겉보기에는 껍질만으로 충분히 포장용기의 역할을 할 수 있을까 라는 의문이 들지만 동영상을 통해 확인해보시면 식품 전체를 탄력있는 껍질로 뒤덮고 있어 이동성에 전혀 문제가 되지 않습니다. 또한 투명한 껍질성분으로 되어 있어 어떠한 맛을 가진 식품인지 알아 볼 수도 있습니다.


하버드 교수 데이비스 에드워드(Dr. Edwards)와 디자이너 프랑소(François)가 함께 만들어낸 이 위키셸의 껍질은 종이와 플라스틱 포장용기로 인한 환경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관심에서 시작되었습니다.



 



식품포장용기로 사용되는 플라스틱과 종이는 탄소발생의 주요 원인이 되기도 하는데요. 현재 국내외의 탄소량을 줄이기 위한 노력이 계속되고 있는 지금 이러한 보장법의 개발이 탄소량을 줄이는 것에도 큰 도움이 될 것 같습니다.  또한 플라스틱 포장용기의 환경호르몬 걱정 또한 피할 수 있으니 일석 이조인 셈입니다.



 

 

 

이러한 식품포장은 분자미식학(Molecular Gastronomy)과도 닮아있는데요. 국내에서는 다소 생소하지만 이미 해외 요리업계나 미식가들 사이에서 유명한 이 요리법은 원재료의 맛은 최대한 살리면서 모양을 변형시킨 요리법으로 달걀 모양의 틀 안에 아이스크림을 채워 넣은 '스노우볼'이 위키셸과 비슷한 모양을 하고 있습니다.

 

이러한 포장법의 개발로 인해 언젠가는 플라스틱과 종이 포장용기가 없어질 날을 기대해 봅니다. 


 


 

 

www.wikicells.com

 

 

 

by 사막여우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생선을 손질할 때마다 수북히 나오는 생선 비늘.
음식쓰레기로도 분류되지 않는 생선비늘을 또 다른 무언가로 활용할 수 있을 거라고 생각해본적 있으신가요?

 

생선비늘에 열과 압력을 가하면 신기하게도 플라스틱과 비슷한 상태가 된다고 하는데요,
에릭 드 로렌스 Erik de Laurens 라는 디자이너는 생선으로 가공식품을 만드는 과정에서 버려지는 생선비늘을 모아 플라스틱과 유사한 상태로 만드는 방법을 고안해냈습니다.

 

여기에 색소를 첨가하면 컬러도 다양한 제품을 만들 수 있다고 하고요.

 

 

 

 

드 로렌스의 생선비늘 프로젝트(?)는 원래 남아프리카 공화국 케이프타운에 위치한 어느 초등학교의 식당에 필요한 제품을 만드는 과정에서 시작되었다고 합니다. 그는 이 학교에 한달에 한 번씩 아이들이 자신이 먹을 생선을 직접 잡아와서 스스로 요리하는 프로그램을 제안했는데요, 이 과정에서 남게되는 생선껍질로 물통을 만들게 되면서 생선비늘로 컵까지도 만들게 되었다고 합니다.

 

 

 

 

이 생선가시 제품들은 접착제를 전혀 사용하지 않고 오직 생선비늘로만 만들어졌다고 하고요. 생선 가공 산업의 생산 과정에서 그대로 쓰레기가 되어버리는 수많은 생선비늘들을 새로운 자원으로 이용하고 싶었다고 합니다. 그리고 지금은 이 생선비늘 소재를 더 발전시킬 수 있도록 자금을 모으는 중이라는군요.

 

 

 

 

이렇게 생선비늘을 벗겨내서 색을 입힌 뒤 압착기에 넣고 형태를 만들어냅니다.

 

 

 

 

그리고 그렇게 만들어진 생선비늘 제품들!

 

 

 

 

 

 

생각지도 못했던 재료로 만들어져 더 신선(?)합니다.
생선, 정말 버릴 것이 하나도 없네요!

 

by 살쾡이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코코샤넬이 했던 유명한 말,

 

"패션은 하늘에 있고, 길에 있으며, 많은 영감으로 이루어지며, 우리가 살아가는 길이며, 또 발생하는 사건이다." 이 있는데요.

 

재활용 플라스틱을 엮어서 만든 이 토트백을 보고 난 후에 깊이 이해할 수 있는 적절한 말인 것 같습니다. 유명한 디자이너인  Ryan Clements 는 케냐의 나쿠루에 있는 슬럼가 기오타의 참담한 생활상을 보고 이 가방을 생산할 생각을 했습니다.

 

 

 


 

그의 노력은 Fashion. Love, Africa 과 Danni와 Jodie Synder(사진에 있는 사람) 외에 많은 그의 유명한 친구들의 도움을 받아 진행되었습니다.

 

기오타 슬럼가는 음식과 입을 옷, 적당한 보금자리가 없어 고통받고 있는 140명의 가족과 300명의 아이들이 살고있습니다. 이것 뿐만 아니더라도 강간,매춘,마약,난치병 등과 같은 고통을 겪고, 인구의 절반이상이 에이즈에 시달리고 있다고 합니다. 이 슬럼가를 돕기 위해서 Clements는 이곳에 거주하는 여성들이 가방을 만들어 판매할 수 있도록 아이디어를 낸 것입니다.

 

 더 좋은 것은 제품을 만드는 과정이 친환경적이라는 것인데요. 폐기된 플라스틱을 활용해서 가방을 만드는 것입니다. 실업과 쓰레기를 한꺼번에 줄이는 이점도 가지고 있답니다.

 

원재는 지역사회의 여성들이 제공합니다. 모은 후 플라스틱을 깨끗히 씻고 소독합니다. 그런 후 플라스틱을 엮어 가방을 만듭니다. 엮고 꼬아서 많은 무늬를 만들어 다양한 가방을 만듭니다. 수입의 1/5는 교육,아이들 케어, 건강관리비에 쓰입니다.  경과 사람을 도우는 일을 한꺼번에 해 내는 이 프로젝트는 칭찬받아야 마땅하겠죠? :-)

 

 


(출처 :  greendiary, http://www.greendiary.com) 

 

 

by 기린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1969년에 처음 만들어져 지금은 76여개국에 걸쳐 활동하고 있는 환경단체인 Friends of the Earth (FOE) 중
영국의 FOE에서 최근 발표한 짧은 영상 <A Love Story ... in Milk>입니다.

공장에서 서로를 처음 본 순간 사랑에 빠진 두 명(?)의 우유 패키지 이야기를 통해
분리수거와 재활용에 대한 이야기를 아주 재미있고 귀엽게 보여주고 있네요.



 

A Love Story… In Milk from Catsnake on Vimeo.



 

by 살쾡이발자국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