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구나 비밀을 갖고 살아갑니다. 하지만 드러내지 못하고 혼자만 갖고 있는 비밀은 언제나 마음 속 불편함으로 남게 되는데요. 미국의 디자이너 캔디창(Candy Chang)은 사람들이 고백을 통해 마음 속 불편함을 해소하고 공유하며 치유받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이 프로젝트를 시작하게 되었다고 합니다.





캔디창은 슬로워크 블로그에도 소개된 적이 있는 "나의 어린시절 꿈(Career Path)", "살아있는 동안 해보고 싶은 일(Before I Die)"과 같이 자연스럽게 사람들의 참여를 이끌어내는 프로젝트를 진행해 왔습니다. 



많은 사람이 지나다니는 개방된 장소에서 진행되었던 지난 프로젝트와 달리 이번프로젝트는 라스베가스 코스모폴리탄 호텔의 작은 갤러리 P3 STUDIO에서 진행되었는데요. 자신의 비밀을 고백해야하는 사람들을 배려한 것이라고 하네요. 그래서인지 한달동안 진행된 이 프로젝트에 참여한 사람이 약 1500여명이나 된다고 하네요.






투표소를 연상시키는 이 공간은 사람들이 자신의 비밀을 편안하게 고백할 수 있도록 만들어졌습니다. 부스에 들어간 후 왼쪽에 놓여있는 나무판에 자신의 비밀을 작성하고 앞에 있는 입구에 나무판을 넣으면 끝! 나무판을 걸어두는 일은 캔디창이 대신한다고 하네요.







캔디창은 일본 산사에서 나무판에 자신의 소망을 적어 걸어두는 것을 보고 아이디어를 얻었다고 하는데요. 소망대신 고백을 택한 사람들의 이야기, 어떤 것들이 있는지 살펴볼까요?





"나는 고양이를 좋아해요. 그리고 내 동생을 미워해요"




 " 여자친구와 헤어진지 5년이 지났지만 아직 그녀를 사랑해요"




"나는 치즈를 아주 많이 먹어요"

"나는 혼자 죽게 될까봐 무서워요"



Candy Chang




사소한 것에서 큰 것 까지 고백의 내용 또한 다양한데요. 캔디창은 이 고백들 중 인상적이거나 많은 사람이 공감할 수 있는 내용을 골라 확대된 형태의 액자로 만들어 전시합니다. 고백한 당사자의 필체를 그대로 유지하며 디자이너가 직접 한글자 한글자 써내려 가는 모습이 인상적이네요.






사람들은 고백을 통해 조금이나마 마음의 짐을 내려놓게 됩니다. 또 자신과 다르지 않은 다른 누군가의 고백을 보며 마음의 위로를 받게 되지요. 여러분도 직장에서 작게나마 익명으로 서로의 고민을 털어 놓을 수 있는 공간을 만들어 보는 것은 어떨까요? 서로의 고민을 털어 놓고 위로해 주며 함께 직장내 스트레스를 해소 할 수 있는 기회가 될것 같습니다!




l 출처 l CANDY CHANG



 by 사막여우 발자국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