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Social

플라스틱병으로 만든 리바이스진

점점 환경을 생각하는 재활용 소재가 부각되고 있는데요, 우리가 자주 입는 청바지도 이와 같은 맥락으로 적용된 바지가 있습니다. 이번 리바이스진의 새로운 컬렉션입니다.







지난 달, 리바이스 브랜드는 Spring 2013 Waste Less collection을 소개했습니다. 남녀 모두를 위한 이 컬렉션은 새로운 데님라인으로, 전 세계에서 구입할 수 있습니다. 이중 8개는 적어도 20%가 재활용된 플라스틱으로 만들어질 것이고, 평균적으로 12-20온스(ounce)의 플라스틱 탄산음료병이 포함되어있다고 합니다.

이런 캠페인은 리바이스가 청바지를 제작하는 환경적 영향력을 줄이기 위한 일환 중 하나라고 합니다. 리바이스는 전부터 지속가능한 소재들을 사용했는데요, Water Less Jeans외에 Organic Jeans, Jeans for Bicyclists 까지 소비자들에게 기부를 권장하는 이런 캠페인들이 진행되었습니다. 




이번 Waste Less 컬렉션에서는 Levi's 511 스키니진, Levi's 504 스트레이트핏진 그리고 리바이스의 아이콘인 Levi's Trucker Jacket에 3.5의 재활용 병이 사용될 것입니다. 여성용의 Levi's Boyfriend Skinny Jeans는 미국과 유럽에서만 판매된다고 합니다. 


이들의 새로운 데님라인을 위해 갈색 맥주병, 초록색 탄산음료병, 투명한 물병 그리고 검정색 음식쟁반들이 미국 전역의 재활용프로그램을 통해 수거되었니다.  






재활용 병들과 음식쟁반들이 색상, 청결도에 따라 분류가 되면, 으스러뜨려서 조각으로 만들고 이것을 폴리에스테르 섬유가 되게 만듭니다. 그 후에 무명 섬유와 혼합을 하고, 무명실로 짜면 이번 컬렉션의 진과 자켓을 만들 수 있습니다. 그리고 재활용 병들의 색깔에 따라 데님의 천 색채가 독특하게 나와 특별한 청바지가 될 수 있을 것 같네요.


리바이스의 Waste Less 상품은 전 세계의 리바이스 매장과 온라인에서 내년 1월부터 만날 수 있습니다.  


우리 주위에 흔하게 볼 수 있고 우리가 자주 마시는 음료수병을 이용하여 멋진 청바지가 재탄생되니 이 제품 하나로도 여러 메세지를 생각할 수 있을것 같습니다. 우리나라에도 사회적기업 오르그닷에서 재생폴리에스테르로 만든 의류를 선보이고 있는데요, 이렇게 환경을 생각하는 제품이 앞으로도 꾸준히 나올 수 있기를 바랍니다. 




출처: TreeHugger




by 코알라 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 화영 2012.11.18 18:25

    몇년 전에 하와이에 간 적이 있는데 분명 하와이에서는 리바이스가 쌌었거든요. 근데 우리나라에서는 가격대가 좀 있는거 같아요. 수입업자들이 너무 많이 마진을 남겨먹는건가 싶어서 좀 그렇습니다... 물론 리바이스의 이런 환경친화적인 활동은 칭찬해야 되겠지만 유통구조에도 좀 더 신경써줬으면 좋겠어요 ㅠ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