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Brand&Design

페트병 두 개를 입은 아이들!

귀여운 어린아이들이 색색의 판초를 입고 있습니다.

 

 

그런데 아이들이 입고 있는 이 판초들은 겉모습만 귀여운 것이 아니라 재료까지 착한 판초라고 합니다.

 

 

 

 

2002년, 초등학교에 다니는 딸을 위해 엄마가 만들어준 한 벌의 판초에서 아동복 브랜드 Peri가 시작되었다고 합니다. 아이의 친구들이 모두 판초를 부러워하기 시작했고, 엄마들 사이에서 입소문이 돌기 시작하면서 처음 판초를 만들었던 아이 엄마 페리 프레스토피노(Peri Prestopino)는 딸의 친구들에게도 판초를 한벌식 만들어주었고 얼마 지나지 않아 학교는 판초를 입은 아이들로 가득차버렸다고 하네요. 그리고 주변 사람들의 격려로 핸드메이드 아동복 브랜드 Peri 가 시작되었고요.

 

 

 

 

 

Peri에서는 Peroponchos.com 웹사이트를 통해 에코플리스 판초, 프린트 판초, 그리고 겨울용 판초 세 가지 라인을 판매하고 있습니다. 그 중에서도 에코플리스 판초는 폐기된 페트병을 재활용해 생산한 소재로 만들어졌다고 하네요. 새 판초 한 벌 당, 쓰고 버려진 2리터짜리 페트병 두개 분량의 재료가 사용되었습니다.

 

 

게다가 망토처럼 생긴 판초라는 옷의 특성상, 입을 수 있는 신체 사이즈가 유동적이기 때문에 하루가 다르게 쑥쑥 자라는 아이들에게 더 적합한 옷인 것 같습니다.

 

 

 

 

한 개가 완전히 분해되는데에 100년이 넘는 시간이 필요한 페트병.

 

 

 

 

한 벌에 두 개의 페트병을 재활용할 수 있는 이 판초는 결국 지구에게 200년이 넘는 시간을 되돌려주고 있습니다.

 

 

by 살쾡이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 색콤달콤 2011.08.31 18:59

    페트병이 저렇게 깜찍한 옷으로 재탄생할 수도 있군요! 이렇게 생각지도 못했던 방향으로 자원이 재활용될 수 있다니, 생활 속에서 다른 것들도 여러 모로 재활용될 수 있는 방법이 많이 개발됐으면 좋겠네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