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회적기업

(30)
연말 선물로 추천합니다, 위캔쿠키!
그린디자인, 그리고 오래된 미래 지속가능성 sustainability, 사회적 기업 social enterprise, 윤리적 소비 ethical consumerism, 녹색 성장 green growth, 그린디자인 green design 언제부터인가 우리사회는 위에 나열한 말들을 많이 사용하기 시작했습니다. 그래서 우리는 마치 이 말들에 대해 이미 알고 있는 것처럼 말을 합니다. 왜 이런 말들이 사회전반에 유행처럼 퍼져 있는 것일까요? 아마 이런 말들의 중심에 있는 것은 환경에 대한 위기의식, 즉 '친환경'이 있지 않을까 생각을 해봅니다. 그리고 그것은 마치 어떤 절대적인 명제처럼 받아들여지고 있는 요즘이기도 합니다. 그렇다면 그것은 지구를 위한 친환경일까요? 인류를 위한 친환경일까요? 어쩌면 친환경이라는 것도 알고 보면, 정말 자연을..
Drink Coffee, Change Lives at Bliss & Bless 해외에서 슬로워크의 블로그를 꾸준히 방문해주시는 분들을 위해 한달에 한 번, 매월 마지막주 수요일에 영문 포스팅을 발행합니다. 앞으로 슬로워크 블로그의 컨텐츠가 더욱 멀리멀리 퍼져나가기를 바라면서! From today, we will post in English once a month, on every last wednesday. Hope that more and more people can share our messages! Bliss & Bless is a cozy book café at Myungdong. You might think this place as one of coffee chains like Starbucks or Tom n Toms. But there is a distinct diff..
청년, 세계에서 길을 찾다 : 청년 Global Work 탐방단 모집 씨즈(Seed:s)는 청년 사회적기업가를 키우며 사회적기업의 혁신모델을 만들고 미래를 연구하는 비영리 사단법인입니다. 윤리적 소비 캠페인인 '보라(Bora)', 청년 사회적기업 아이디어 공모전 '체인지메이커' 등을 진행해 오기도 한 곳이죠. 그런데 3월 21부터 4월 13일까지 씨즈(Seed:s)에서 이라는 타이틀로 청년 Global Work 탐방단을 모집한다고 하네요. 탐방단 모집 공고 포스터는 Slowalk에서 디자인했습니다. 이제 곧 각 대학교의 게시판에서 포스터를 보실 수 있겠네요 :-) __ DESIGNED BY SLOWALK 청년실업이 심각하다고 말합니다. 학점관리, 어학공부, 각종스펙만을 쌓기 바쁜 무한경쟁의 시대에 청년들은 지쳐갑니다. 그러나 아무도 청년에게 제대로 된 길을 제시해주진 않습..
특별한 날엔 아름다운 손으로 만든 위캔쿠키! 오늘은 '쿠키 만들기'라는 활동을 통해 지적 장애인들에게 직업재활에 대한 의지를 심어주는 사회적기업 '위캔(WE CAN)'!에 대해 소개해드릴까 합니다. 사회복지법인위캔 위캔센터는 중증 장애인을 대상으로 직업재활 서비스를 제공하여 개개인의 정상화와 사회통합의 장을 마련하므로써 장애인의 인간적 품위와 삶의 질을 향상시키고자 설립된 단체이지요~ 장애인의 유형 중에서도 취업이 가장 어려운 유형이 바로 지적 장애인이라고 하네요. 위캔센터는 이러한 지적장애인 40여명을 대상으로 우리밀 과자 생산이라는 직업재활 서비스를 시행하고 있습니다. 기능에 따른 적절한 직무배치를 통해 근로인들을 반죽팀, 성형팀, 포장팀으로 나누고 각 팀별 담당훈련교사 (사회복지사, 직업재활사)가 배치되어 지속적인 사례관리 및 직무지도를 시행..
여성의 날, 이주여성을 위한 사회적기업 에코팜므?! 매년 3월 8일은, 1910년 독일의 노동운동 지도자 클라라 제트킨이 세계여성의 지위 향상을 위하여 정한 세계여성의 날입니다~ 여성의 날인 오늘, 여성을 위한 사회적 기업 그 중에서도 이주 여성을 위한 문화&경제 공동체 '에코팜므(Eco Femme)'에 대해 소개해 드릴까 합니다. 에코팜므는 이주 가정(다문화 가정)의 여성을 위한 창구역할을 하며, 다문화 가정과 한국 사회와의 결연을 도모하는 사회적 기업입니다.^^ 불안정한 정치적 상황으로 한국으로 망명한 아프리카 여성들, 소수민족에 대한 박해를 피해 온 방글라데시 줌머족 여성들, 한국의 농촌 총각들과 결혼하여 이주한 베트남-태국 여성들 등... 여러 가지 이야기를 안고 이 땅을 찾은 이주 여성들이 낯선 한국 땅에서 잘 정착하고 한국 사회의 한 구성원으로..
탈북청년들의 꿈이 자라나는 복다방, bliss&bless 명동역 3번 출구에서 숭의여대 방향으로 올라가다보면 만나볼 수 있는 북카페가 있습니다. 이름은 블리스앤블리스(bliss&bless)?! 스타벅스나 탐앤탐스와 같이 대형 체인 커피점과 같은 인상을 풍기지만, 어딘지 모르게 다른 커피 전문점과는 다른 착한 향이 솔솔 피어나는 것도 같습니다.^^ 이 블리스앤블리스 북카페는, 새터민(북한이탈주민)들의 안정적인 취업을 위해 사회적기업을 설립·운영하는 '열매나눔재단'에서 운영하는 사회적 기업 프로젝트 중 하나입니다. '열매나눔재단'의 희망공장 제 4호인 셈이지요~ 사실 그동안 한국의 청년 실업 문제에 가리워져 탈북 청년들의 취업 문제에 대해서는 아무런 대책이 없었던 것이 현실입니다. 열매나눔재단은 새터민 청년들이 한국 사회에서 경쟁력을 가질 수 있는 서비스업, 그 ..
1/2project, 물건은 1/2 기쁨은 두~배!! 배고픈 아프리카 아이들의 고통을 알고 있지만, 아파도 돈이 없어 병원에 갈 수 없고, 깨끗한 물을 마음 껏 마시지 못한다는 사실도 잘 알고 있지만 어느 날 갑자기 그들을 위해 모금을 하라한다면 선뜻 주머니를 열어 큰 돈을 꺼내기가 쉽진 않습니다. 누구나 매일 조금씩 소비생활을 합니다. 음료수도 사서 마셔야 하구요, 배가 고프면 음식도 사서 먹어야 하구요. 그렇다면 내가 무언가를 구매할 때 마다 그 일부를 조금 나눠서 힘들고 아픈 그들을 도울 수 있다면... 부담도 덜 되고, 기부도 평소 생활이 되고, 도움이 필요한 곳의 어려움도 쉽게 덜어줄 수 있지 않을까요? 그런데 사람들이 이런 방식으로 모금에 참여 할 수 있도록 하는 프로젝트가 있더군요. 바로 1/2project !! 먼저 영상으로 프로젝트를 만나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