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스페인

(10)
위기의 스페인, 손으로 말하다? Hands project "HELP SPAIN (스페인을 도와주세요)" 라는 글귀가 적힌 보드판 위에 마치 돈을 달라고 벌린 손 모양의 석고상이 있습니다. 대체 무엇을 의미하는 것일까요? 이 석고상은 바로 바르셀로나의 비주얼 아티스트 Octavi Serra, Mateu Targa, Daniel Llugany and Pau Garcia 이 네명이 'Hands'라고 이름 붙인 작품들 입니다. 이들은 다양한 포즈의 손 모형을 경제위기에 처한 스페인의 사회적인 문제에 관심을 끌기 위해 각기 의미있는 공공장소에 배치했습니다. 예를 들어, 'begging hands(구걸의 손)’은 'Help Spain’ 이라고 적힌 보드판 옆에 배치했고, 총을 들거나 밧줄을 손에 쥔 조각상은 현금인출기 옆에 설치했습니다. 국제 금융 위기로 인해 지난 한해..
친환경 헬스클럽에서 몸짱되기! 다가오는 여름 바캉스를 맞아 몸매관리에 들어가신 분들 많으시죠??? 아침운동? 혹은 수영? 아니면... 휘트니스 클럽에 다니시나요? 하지만 사방이 꽉막힌 실내에서 삭막한 기계들과 운동하는 것, 참 답답하고 지루합니다. 이렇게 탁 트인 드넓은 자연에서 자연소재의 운동기구와 운동을 한다면 훨씬 더 건강한 몸매를 만들 수 있지 않을까요?? 그래서 여러분을 친환경 헬스클럽으로 초대합니다!! 스페인 Valdespino Somoza의 작은 마을에 위치한 Gymnasium Ecological Lumen이라는 친환경 헬스클럽입니다. 사진 속 해맑게 웃고 계시는 Arriba 할아버지께서 손수 만드셨습니다. 헬스장의 모든 기구들은 다 닳은 자동차 베터리, 버려진 나무, 바퀴, 바위, 자전거 체인 같은 자연소재들이나 부자재..
화산에서 즐기는 바베큐~ 드셔보실래요?
물고기 양식도 친환경으로!
시민과 환경을 위한 극단적 교통 정책 직원 모두가 대중교통을 이용해 출퇴근하는 슬로워커들에게 아침 출근은 쉽지많은 않은 길입니다. 삼청동 한옥마을 언덕의 사무실은 출근시 상당한 운동량을 필요로 합니다. 땀을 질질 흘리면서 언덕을 오르다 쌩하고 지나가는 자가용을 보면 살짝 부러워지는데요. 가뜩이나 좁은 땅에 차로 넘쳐나는 서울의 교통 정체, 주차 문제를 생각하면서 자가용은 꼭 필요할 때만 타야지 다짐합니다. 우리가 좀 더 빠르고, 덜 불편해지기 위해 타는 자가용로 인해 생기는 주차문제, 정체문제를 문제의 심각성 만큼이나 극단적으로 해결하려는 곳이 있습니다. 스페인의 무르시아 시는 자가용을 없애면 평생동안 공짜로 대중교통을 이용할 수 있는 교통 카드를 제공하는 파격적인 정책을 실행하고 있다 합니다. 이 파격적인 정책을 알리기 위한 홍보 캠페인도..
스페인 땅끝마을의 나무 위에 지어진 집 스페인과 포르투갈의 경계에 자리잡은 한적한 에스트레마두라(Extremadura) 지역. 우리말로 풀이하면 '땅끝' 이라는 이름의 이 마을의 풀밭 위에 울창한 나무 한그루가 있습니다. 그런데 빽빽한 나뭇잎과 가지 사이로 목재 구조물이 눈에 띄는군요. 바로 자연적인 건축을 지향하는 스페인의 건축회사 Urbanarbolismo에서 만든 '나무 위의 집'입니다. 우리나라에서는 흔하지 않지만 외국 영화나 미국 드라마 등에는 집 뒤뜰의 나무 위에 지은 집들이 종종 등장하곤 하는데요, 그런데 수백살이 넘은 이 할아버지 나무 위에 지어진 이 집은 작은 나뭇 가지 하나도 잘라내지 않고 지어졌다고 합니다. 나뭇가지가 빽빽한 나무 위에 집을 지으면서 어떻게 나뭇가지 하나 다치지 않게 할 수 있었을까요? 집의 구조를 찬찬히 ..
버려진 신문으로 만든 '재활용 그림자' 뜨거운 오후, 여름의 태양은 기다렸다는 듯이 자신의 매력 광선은 내리쪼입니다. 길었던 장마 후의 햇살이라 반가우면서도 조금은 뜨거운 이 햇살을 간단하면서도 색다른 방법으로 대처하는 사례가 있어 소개합니다. 일명 '재활용 그림자 (recycled shadow)'라고 불리는 이 프로젝트는 스페인의 건축/조경 그룹인 meva의 기획으로 사용된 신문지를 재활용해 만들어집니다. 그냥 버려질 운명에 처한 신문은 모아 바람개비 모양으로 만들어 나일론 그물에 연결, 뜨거운 태양을 피하게 해주는 조형물로 재탄생됩니다. meva의 이 프로젝트는 무료일간신문이 만들어내는 쓰레기의 양이 매년 증가하고 있다는 영국 런던자치센터의 한 조사 결과를 토대로 만들어졌는데요. 스페인의 마드리드시에서만 매일 938,000부의 일간지가 배..
나무는 꼭 땅에 심어야 하나요? 도시에서 살고 있는 사람들도 대부분 녹지 공간의 필요성에 대해 알고 있습니다. 하지만 땅값 비싼 도심 한복판에 나무를 심고 수풀을 가꾸는 것 보다는 경제적인 효과를 기대할 수 있는 건물을 짓고 차도를 내는 것이 더 중요하다고 여기게 되기 쉽죠. 하지만 마드리드에 있는 이 정원을 보고나면, '남는 땅이 없어서 녹지공간을 확보할 수 없다'는 핑계는 댈 수 없을 것 같습니다. 거대한 나무처럼 보이는 이 거대한 식물 더어리(?)는 이른바 '수직 정원' 이라 불리는 정원인데요, 비록 수풀 사이를 걸어다닐 수는 없지만, 그 존재만으로도 쾌적한 녹지공간이 되어주고 있습니다. 스페인 마드리드에 자리잡은 이 '수직 정원'은 지어진지 100년도 훨씬 넘은 어느 낡은 발전소 건물의 외벽에 자리잡고 있습니다. 이 건물은 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