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Brand&Design

[인포그래픽] 돼지고기, 삼겹살만 드시나요?

얼마 전, 한 기사에서 직장인의 회식 관련 설문조사를 실시했는데 가장 자주, 많아 즐기는 회식메뉴 1위가 삼겹살이었다는 글을 읽었습니다. 한국 사람에게 외식, 회식을 하자고 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메뉴 가운데 하나가 ‘삼겹살’이기에 별로 놀랄만한 결과는 아니였지요. ‘편한 분위기’, ‘저렴한 가격’이라는 장점을 앞세워 삼겹살은 최고의 국민 외식 메뉴 자리를 오래 세월 지키고 있습니다.

 

 

삼겹살은 다른 한국음식과는 다르게 기름진 맛으로도 폭 넓은 인기를 누리고 있는 음식입니다. 근육의 지방이 삼겹으로 층을 이루고 있는 복부근육으로 육질이 부드럽고 풍미가 좋으며 지방의 함유량이 높고 질기지 않고 감칠맛이 나는 특징때문에 인기가 좋습니다. 하지만 지방이 많아 먹을 때 열량을 많이 섭취하게 되므로 비만 위험이 높고, 심혈관 질환의 위험도 높다는 단점이 있고요.

 

 

그래도 대한민국의 많은 직장인들과 가족들이 즐겨먹어서 그런지 2011년 국내 삼겹살 소비량은 273,000톤이었다고 합니다. 어마어마하죠?

 

 

그런데 그 중 절반 이상이 미국, 캐나다, 벨기에, 칠레 등지에서 수입한 삼겹살이더군요. 좀 의외이다 싶어 그 이유를 찾아보니 국내 돼지고기 소비는 삼겹살 같은 구이 부위에 편중되어 안·등심 등의 저지방 부위는 소비가 부진해 재고적체가 빈발한다고 합니다. 재고적체 문제는 선호·비인기부위 간 가격차이를 확대하고 선호부위의 가격을 과도하게 상승시켜 가격경쟁에 유리한 외국산 수입증가를 유도한것이죠.

 

 

이런 현상은 가격경쟁력이 취약한 국내산 시장을 잠식하여 결국 우리나라 양돈산업 기반을 위협할 것임이 분명하겠죠? 그렇다면 삼겹살에 편중된 소비가 아닌 건강에 좋은 저지방 부위도 애용하는 균형잡인 돼지고기 소비문화가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그래서 토끼발자국은 국내 삼겹살 소비의 불편한 진실에 관해 보다 많은 사람들에게 알리고자 인포그래픽 작업을 진행해보았습니다.

 

 

 

*자료출처 : 한돈

 

 

 

특히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알게된 가장 충격적인 사실은 가장 많이 즐겨먹는 삼겹살 부위가 평균100kg 돼지 한 마리에서 겨우 9kg이 나온다는 것이었습니다. 이러니 소비량을 맞추기위해 수입량이 늘어날 수 밖에요. 

 

 

돼지고기는 삼겹살 말고도 안심, 등심, 앞·뒷다리살 등 맛도 좋고 영양소도 많은 다른 부위가 여럿인데 유독 삼겹살만 찾는 현실은 아쉽습니다. 그런 부위는 한 마리 당 35kg 정도가 나오기 때문에 생산성도 훨씬 높고 상대적으로 가격도 삼겹살보다 매우 저렴하기 때문에 그야말로 삼겹살 못지않은 ‘국민음식’이 될 수 있는 조건은 충분하다고 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고단백 저지방의 돼지 안심과 등심, 뒷다리살은 경제적이고 영양학적으로도 권장할 만한 부위입니다. 앞으로는 돼지고기의 안심, 등심, 뒷다리살 등 고단백 저지방 부위를 많이 섭취하여 건강을 유지하고, 균형있는 돼지고기의 소비로 구제역과 자유무역협정(FTA)으로 위기에 처한 우리나라 양돈산업의 발전에도 기여하였으면 좋겠습니다~ :-)

 

 

 

오늘 저녁메뉴에 돼지고기 안심과 등심, 뒷다리살 같은 재료를 사용해 보는 것 어떨까요?  


 

 

by 토끼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 w.샤우드 2012.10.03 15:05

    골고루 먹어야 내 몸도 나라 건강도 튼튼해지겠지요^^

  • 헌데 2012.10.05 14:49

    헌데 문제는 그런 수요가 많은 삼겹살의 가격하고 다른 수요가 적은 부위의 가격이 차이가 나야 할텐데, 그렇지 않다는것이 문제겠지요..
    현재의 돼지고기 가격이 국내산 삽겹살 부위에 맞춰 상향평준된것인지 아니면 다른 부위의 가격에 맞춰 수입 삼겹살 때문에 하향평준이 된것인지 부터 의심.. 해봐야 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 adf 2012.10.05 15:25

    마트 가보시고 그런소리 하시길. 경제학적 논리라면 삼겹살 수요가 훨씬 많고 공급이 못미치니 가격이 다른부위보다 월등히 비싸야하고, 일반 부위는 수요가 적으니 가격이 월등히 싸야함에도 마트를 가면 엇비슷합니다. 윗분말대로 삼겹살로 인해 전체적인 상향 평준화 가격이 형성되는데 그러면 누가 일반부위를 먹겟습니까?? 유통에서 장난치고 그러니 가격이 합리적이지 않죠.
    한국인 삼겹살을 좋아해서 소비를 많이 하지만, 아이러니하게 유통업체의 가격 조작으로 삼겹살의 소비가 많아진것도 사실입니다.

  • qgwqef 2012.10.05 15:31

    윗분들이 지적하시는 문제는 외국에선 삼겹 부위 같은 비계 많은 부위를 잘 즐기지 않기 때문에 상당히 싼 가격으로 수입되는 탓인 듯합니다

  • snow 2012.10.05 19:58

    삽결살 많이 먹어도 괜찮습니다. 외국에선 가장 저급 부위로 취급되서 싼가격에 대량 수입되기 때문에 별 문제 없습니다. 반대로 그럼 남을것같은 다른부위가 왜 비싸냐면, 다른 부위는 외국으로 많이 수출되기 때문이니 외국에서 사가주는 가격 이하로 국내유통 시킬 필요가 없기 때문이죠. 우리나라는 전세계 유일 돼지고기를 수출과 수입을 동시에 하는 나라랍니다. 삽겹살은 수입하고 다른부위는 수출하니 부위별 가격이 비슷하게 조정되지요. 따라서 어떤부위를 뭘 즐겨먹든 별 상관없습니다.

  • NPC 2012.10.05 20:07

    삼겹살이 지방이 많지 않다는건 무슨 논리죠.
    다른부위 지방이 한대뭉처 두꺼운게 사실이지만.
    삼겹살은 중간중간에 들어잇는 지방층이 두껍습니다.
    그리고 부위육할때 다른곳들은 껍질과 지방은 다 버립니다.
    예전같이 통으로 거래할때나 껍질 지방 같이 취급하지..
    삼겹살이 탄생하고 유행하는걸 봐온 중년으로 삼겹살에대한 터무니없는 형용사들이 껄끄럽군요.
    80년대초 구로나 청량리등 선술집에서 노동자들이 싼맛에먹던 음식겸안주가 유행하면서 시작된겁니다.
    그뒤 돼지고기=삽겹살이라는 선입견이 생겨서 이리된거지요.
    그리고 그때는 육식이 아직은 보급률이 떨어질때입니다.
    그때사진들보면 사람들인상이 꾀나 날카롭죠.. 지금보다 보편적인 비반도가 낮습니다 많이.
    지금은 고칼로리로 비만과 성인병이 난무하는 시대고요..
    30년의 세월에 세상이 편햇고.. 그 고정관념은 그대로인거구요..
    돼지기름 많이먹어도 된다고요?
    머 그렇게 하세요....

  • 푸른봉황 2012.10.05 22:01

    그냥 딴거 없고요.

    젤 싸서 그래요.

    삼겹살 보다 싸고 양 많은 부위 생겨봐요.

    알아서 다 그리로 몰려가요.

    버릴지언정 삼겹살보다 싸게 못팔겠다 그러는데 어쩔수 없잖아요.

  • 김준영 2012.10.05 23:36

    목살 등 타부위가 삼겹살보다 싸다면 삼겹살 소비를 지양하겠지만,
    삼겹살과 동등하거나 그 이상의 가격이기때문에 삼겹살 소비가 줄어들지 않겠죠

  • 지나가는이 2012.12.06 14:59

    문제의식부터 깔끔한 인포그래피카지.. 멋지십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