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속 귀여운 소녀는 덴마크의 "이르마(Irma)"라는 슈퍼마켓의 로고인데요. 보통 슈퍼마켓의 로고와는 다른 느낌입니다. 보여드린 로고가 독특하듯, 이르마는 새로운 온라인 상점에 대한 인식을 높이기 위해 이색적인 브랜딩을 하였습니다. 웹의 특성상 상품을 볼 수는 있지만, 직접 경험해 보지 못하는 제약이 있습니다. 하지만 여기에 청각을 더해 새로운 시도를 합니다. 눈에 보이는 신선한 과일들로 음악을 만들어내는 것이죠. 





과일마다 선이 연결되어 있는데요. 이건 "Makey Makey"라는 장치의 한 부분입니다. 이 장치로 인해 과일을 터치하게 되면 사운드가 생기는데요. 방법은 간단합니다.



  




사운드를 만드는 방법은 "Makey Makey"를 과일과 연결하면, 과일을 터치할 때마다 컴퓨터에 메시지를 보내 사운드가 들리게 됩니다. 

 "Makey Makey" 자세히 알아보기 : http://www.makeymakey.com/





과일로 연주한 곡



이 영상제작을 위해 과일과 채소 76kg이 사용되었다고 합니다. 


위의 과일 연주곡을 바탕으로 이르마에서는 온라인 서비스를 알리는 광고를 만들었습니다. 과일의 사운드를 이용해서 신선함을 강조한 점이 재미있네요. 


 







사운드를 활용한 Irma 광고 



영상 속의 채소와 과일이 하나의 악기가 되어 사운드를 만들다니 재미있지 않나요? 저는 이 영상으로 슈퍼마켓의 온라인 서비스를 참신하게 알린 점이 인상 깊었는데요. 실제로 이 프로젝트는 사람들의 관심을 끌고 슈퍼마켓의 온라인 서비스를 이색적으로 알릴 수 있었다고 합니다. 이 밖에도 이르마에서는 상품과 아트를 접목해 슈퍼마켓의 특별한 스토리를 더하고 있습니다. 그래서 그런지 어디에나 있는 슈퍼마켓이지만, 이곳은 왠지 더 특별해 보이네요.


이렇게 이르마의 이색적인 브랜딩처럼, 오늘 당신의 일상에도 특별하고 기발한 스토리를 더해보면 어떨까요?

 


출처 | Google Think InsightsBehanceMakey Makey

 

 

by 종달새 발자국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