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Social

(418)
물 정화, 책으로 하다! 개발도상국 중 많은 나라가 오염된 식수를 먹을 수밖에 없는 환경에 놓여있다는 사실은 모두 잘 알고 있을 겁니다. 세계보건기구(WHO)는 깨끗한 식수와 위생적인 환경을 조성하는 것만으로도 비위생적인 환경에 의한 설사 증세로 죽는 사람을 65% 줄일 수 있다고 하니까요. 이를 해결하기 위해 여러 대안들이 계속해서 나오고 있는데요, 최근 정말 생소한 정수법이 개발되어 공개됐습니다. 바로 '책'으로 물을 정화시키는 방법인데요, 물에만 닿아도 쉽게 찢어지는 종이로 이루어진 책이 어떻게 물을 정화할 수 있는지 궁금하지 않나요? 소개합니다, '드링커블북(Drinkable Book).' 드링커블북은 미국의 비영리단체 워터이즈라이프(Water is Life)와 그래픽디자이너 브라이언 가트사이드(Brian Gartside..
월트디즈니 주인공들에게 닥친 비극 우리는 하루가 다르게 일어나는 세상의 변화와 사건사고에 무감각해지곤 합니다. 내가 알지 못하는 수많은 사람의 괴로움, 만나본 적 없는 동물들의 죽음은 쉽게 실감하기 어려운 일일지 모르겠습니다. 뉴욕에 거주하고 있는 애니메이션 스토리보드 아티스트 제프홍(Jeff Hong)은 많은 사람들이 알고 있는 월트디즈니의 주인공들을 변화된 세상 위에 그려넣습니다. 어린시절 꿈과 희망을 심어주었던 주인공들에게 닥친 현실의 모습을 통해 다시한번 그동안 외면해온 변화된 세상을 바라보는 기회가 되었으면 합니다. 이미지 출처 : Unhappily Ever After이미지 출처 : CNR 미세먼지 속 마스크를 쓴 '뮬란' 이미지 출처 : Unhappily Ever After이미지 출처 : 남양주 유기견 보호소 유기견 보호소에서..
도시농업을 누구나 쉽게! UrbMat 바쁜 도시의 일상 속에 자연에 대한 욕구는 점점 늘어나고 있습니다. 게다가 요즘은 안전한 먹거리에 대한 고민도 많죠. 도시 속에 사는 많은 사람들이 신선한 먹거리와 힐링을 위한 도시농업을 꿈꾸지만, 시간을 내어 하기가 쉽지 않습니다. 무엇을 심어야 할지, 어떻게 키워야 할지 알아보고 하는 것 또한 지친 도시민들에게는 버거울 때가 있습니다. 이런 분들에게 도시농업을 좀 더 쉽게 할 수 있게 도와주는 키트 'UrbMat'를 소개합니다. 위에 보이는 사진이 UrbMat의 전체 모습입니다. 매트는 12개의 식물을 키울 수 있게 구성되어 있습니다. 케일, 바질, 파슬리, 당근 등 각 식물의 파종 구역은 색으로 구분되어 있죠. 뿐만 아니라 하단 부분에는 채소를 키우는 설명과 방위표가 제공되는데요, 방위표는 최적의 ..
먹을 수 있는 물병 "Ooho" 플라스틱 용기에 든 물과 음료, 얼마나 구입하고 얼마나 버리시나요? 저는 매주 분리수거를 할 때마다 플라스틱 병을 가장 많이 버리게 되는데요. 여기 무심코 버리게되는 플라스틱 용기의 심각성을 보여주는 사진이 있습니다. 작가이자 환경 운동가인 크리스조던(Chris Jordan)은 미국에서 5분마다 버려지는 2백만개의 플라스틱 병을 프레임에 담았습니다. 사진출처 : foam by Chris Jordan 매립지에서 생을 마감하는 이 어마어마한 플라스틱 용기, 환경을 위해서 모두 먹어버린다면 얼마나 좋을까요. 런던의 디자인전공 학생들이 제작한 먹을 수 있는 패키지, "Ooho(오호)"는 이런 단순한 아이디어로부터 탄생되었습니다. 렉서스 디자인어워드에서 수상한 이 패키지는 재료비가 거의 들지 않고 위생적이며 친환..
출퇴근길에 채소를 키우는 기차역 옥상 정원 가드닝을 좋아하시나요? 저는 어렸을 때 마당에 꽃과 채소를 직접 길러 볼 수 있었습니다. 생명의 신비함과 벅찬 기대의 감정은 아직도 잊을 수가 없는데요. 하지만 이제는 하루의 반을 기계와 보내면서, 가드닝을 취미로 하기에는 매우 낯섭니다. 한편 일본에서는 기차역 옥상에 가드닝 공간을 구성해 통근자들이 직접 참여하게 하여 의식개선을 하고 있습니다. 전 세계적으로 옥상에 가든을 만들어 밀집도시지역에서 채소를 기르는 것이 가능하게 되었습니다. 일본에서는 완전히 새로운 옥상농장을 열었는데요. '소라도농장(soradofarm)'은 기차역 옥상에 기차를 기다리는 사람들이 통행시간을 안락하게 보내고, 가드닝 기술을 훈련할 수 있는 도시정원입니다. 일본사람들은 오랜 시간을 일하기로 유명합니다. 일본에서는 이런 사람들을..
신문지가 바로 포장지가 된다? 지난 1월 홍콩에서는 세계에서 처음으로 신문지를 포장지로 만들어 주는 기계를 선보였습니다. 세계적인 광고 대행사인 사치앤사치(Saatchi & Saatchi)의 홍콩지부에서 선보인 특별한 프로젝트입니다. 이 프로젝트를 구상하고 1월에 선보인 이유가 있는데요. 홍콩에서는 중국의 설날 기간 동안 선물을 포장하기 위해 대량의 포장지가 사용됩니다. 이를 생산하기 위해서는 무려 1,600그루의 나무가 베어지고 170,000 리터의 휘발유가 필요합니다. 환경친화적인 다른 대안을 위해 사치앤사치는 이스트포인트시티(East Point City) 쇼핑몰에 The Instant Newspaper Recycler를 설치했습니다. 2.4m 높이의 신기한 이 기계의 사용법은 아주 간단합니다. 먼저 날짜가 지난 신문지를 기계에 ..
닭장을 만난 도시농장 키트 날이 갈 수록 도시농업과 도시가드닝에 관한 관심은 높아지고 그와 관련 된 다양한 상품과 컨텐츠들이 쏟아지고 있습니다. 저 또한 도시농업에 동참하고 있는데요. 건물 옥상의 한 부분을 빌려 지인들과 함께 텃밭을 가꾸고 있습니다. 옥상텃밭을 참여하며 알게 된 사실 중 하나는 생각보다 텃밭을 가꾸고자 하는 사람이 많은 것입니다. 하지만 관심있는 많은 사람들에 비해 텃밭을 가꿀 수 있는 공간이 모자란 사실도 알게 되었습니다. 공간이 있더라도 일반들이 만들기는 쉽지 않고 소요되는 시간도 적지 않은데요. 벨기에의 디자인 스튜디오 Segers가 이러한 점을 해결할 수 있는 아이디어를 제시하였습니다. 텃밭을 만들 수 있는 재료를 모듈화하는 것입니다. 이 디자인은 인정받는 에코디자인 어워드인 Ovam Ecodesign A..
취미백서, 나만의 작은 정원 만들기 물에 사는 물고기를 키우는 관을 아쿠아리움(Aquarium)이라 합니다. Aqua:물 그리고 땅에 사는 식물을 키우는 곳은 테라리움(Terrarium)이라고 하죠. Terra:땅 요즘 현대인들은 일에 치여 생활에 치여 자신의 삶에 리프레시를 줄 재미난 취미를 갖지 못하는 분들이 많습니다. 오늘은 누구가 쉽게 시도해볼 수 있는 테라리움 이야기를 전할까합니다. 물고기를 키우기 위해서 어항에 어여쁜 색깔의 자갈을 깔고 그 사이사이에 잎이나 각종 소품들을 넣어 나만의 아쿠아리움(수족관)을 디자인합니다. 식물을 키우는 테라리움도 마찬가지인데요. 재미있는 소품들과 자갈들을 이용해 나만의 정원을 완성할 수 있습니다. 벌써 해외에는 테라리움을 이용한 전등, 테라리움 전시회 등 다양한 작품 활동이 인기를 끌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