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보스턴의 거리에 가로등 같은 빨간 하트 모양의 설치물이 세워져 있습니다. 우체통 같기도 하고요.  

 

 

 

이 설치물의 제목은 'Pulse of the City (도시의 맥박)' 입니다.

이 귀엽게 생긴 하트모양의 설치물은 심장박동을 음악으로 변환해 들려줍니다.

누군가가 이 하트모양의 양쪽에 달린 핸들을 잡으면, 태양 전원장치는 즉시 그 사람의 심장박동을 감지합니다. 그리고 1분동안 실시간으로 심박수를 체크해 그 비트로 음악을 만들어 들려줍니다.

 

 

 

 

도시의 혼란스러운 소음 속에서 보행자는 즐겁게 자신의 신체 리듬에 귀기울이게 되죠.

우리의 인생에서, 심장박동 소리는 숫자나 경고음으로만 접하지 않으셨나요? 창조적이고 독특한 방식에 신선함을 느낍니다. 새로운 음악을 듣기를 원한다면 달리기를 하거나 천천히 심호흡을 고르고 시도해야겠죠. 전혀 다른 음악공연이 펼쳐질테니까요.

 

 

 

 

이 작품은 예술, 디자인, 기술의 결합으로 방문객, 지역주민들의 건강과 연결시켜 공공보건에 향상까지 영향을 줄 수 있는 새로운 방식의 보건 캠페인이 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직접 사용해 보는 이들의 표정이 아주 신나보입니다.

 

 

 

이 작품의 아티스트 George Zisiadis는(사진에서 왼쪽에서 두번째) 사회적인 이슈를 기발한 아이디어로 표현해 내는 인터렉티브 아티스트입니다. 그의 사이트에서 다른 작품들도 감상해 보세요. (클릭)

 

 

 

 

현재까지 보스턴 다운타운의 크리스토퍼 콜럼버스 공원, 롱우드,동부 보스턴,록스베리,도체스터 이렇게 5개 장소에 설치되어 있습니다. 'Pulse of the City'는 샌프란시스코의 Urban Prototyping Festival(도시 프로토타이핑 축제)에서, 어떻게하면 예술과 디자인, 기술이 더 나은 도시를 만들 수 있도록 도와줄 수 있을까 하는데서 만들어졌습니다.

 

원래는 1,000달러도 안되는 골판지와 자동차 바디 퍼티로 만들었다고 하는데요, 하지만 사람들의 압도적인 관심과 환영을 받았고, 이 설치물이 보스턴 거리에 활기를 줄것이라는 가능성을 보았다고 합니다. 그래서 이렇게 실제로 제작되어 설치되었죠.

 

 

 

 

Francisco's Urban Prototyping Festival은 공공공간에 대한 프로젝트 전시회로, 2012년에는 18개의 소규모 프로젝트가 선보였다고 합니다. 'Pulse of the City' 뿐만 아니라 다양하고 재미있는 작품들이 많으니 구경해 보시기 바랍니다. (클릭)

 

 

 

단순한 아이디어에서 출발했지만, 매력적인 공공공간을 만들기 위한 보스턴의 혁신도시의 저력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우리 서울에서도 다양하고 재미있는 공간들이 많이 생겨 도시에 활력을 불어넣어 줬으면 좋겠네요.^^

 

 

출처 | sf.urbanprototyping.org , georgezisiadis.com

 

by 나무늘보 발자국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