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Social

소리 없이 새는 물, 버츄얼워터





'가상수'라고도 불리는 '버츄얼워터 (VIRTUAL WATER)'

1980년대에 런던대 토니 앨런 교수가 만들어낸 개념으로,

농산물을 비롯한 제품을 생산하는데 있어 간접적으로 소비되는 물의 총량을 뜻합니다.


예를 들어 A4 한 장에는 10L의 물이 소비되는데,

우리가 제품을 수입하면, 버츄얼워터 까지도 함께 수입하는 셈입니다.

독일의 '사회생태학연구소'의 보고서에 따르면 연간 320m³의 버츄얼워터를 수입하는

우리나라는 스리랑카, 일본 등에 이어 세계 5위의 버츄얼워터 수입국이라고 하네요.




제품 별로 얼마나 많은 물을 필요로 하는지 한 눈에 편리하게

알아볼 수 있도록 설명해주는 버츄얼워터 다이어그램 포스터입니다.


 

* 오른 쪽 작은 아이콘을 클릭하면 각 제품별 버츄얼워터를 더 자세히 볼 수 있습니다.
 



사과 100g엔 70L의 물이 소비되고,

소고기 300g을 위해서 무려 4,500L의 물이 소비된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왼쪽 아래의 작은 포스터를 드래그 하시면 각 제품별 버츄얼워터를 더 자세히 볼 수 있습니다.





또한 이 포스터는 또한 각 나라별 물 발자국(Water Footprint)도 함께 알아볼 수 있는데요,
탄소처럼 물도 발자국을 남긴다는 사실 알고 계셨나요?

버츄얼워터 사용량에 실제 눈에 보이는 물의 사용량을 합하면,

물의 총량 즉 물 발자국의 크기를 산출할 수 있다고 합니다.




 




우리가 직접 마시거나 쓰지 않더라도 물은 이처럼 간접적으로

우리도 모르게 계속해서 사용되고 있는 것이죠.

개인적으로 국가적으로 얼마나 많은 물을 소비하고 낭비하고 있었는지를

물 발자국 계산을 통해 파악할 수 있다면,

물을 절약하고 효율적으로 사용하는데 큰 도움이 될 것 같습니다.




이미지 출처 | http://www.traumkrieger.de/virtualwater/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제 블로그가 마음에 들면 구독+해 주세요








  • 불탄 2010.03.17 13:04 신고

    아... 미처 이것에까지 신경을 쓰지 못하고 있었던 게 부끄럽네요.
    제품에 숨어있는 물소비량도 체크를 해야 되겠어요. 심각할 정도로 무서워지는 내용이기도 합니다.
    고마운 마음으로 유용하게 잘 읽어보았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