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slowalk

(1072)
사진으로 보는 마지막 단양쑥부쟁이 (사진출처: http://photo.naver.com/view/2009091500194193844 ⓒ희망지기) 초가을 산길 길섶이나 산등성이, 걸개지에 연보랏빛으로 흐드러지게 피는 꽃, '쑥부쟁이'에 대해 알고 계시나요~? 권영초·왜쑥부쟁이·가새쑥부쟁이라고도 불리는 쑥부쟁이는 국화과의 여러해살이풀로, 습기가 약간 있는 산과 들에 자라는데요, 높이는 30∼100cm로 뿌리줄기가 옆으로 뻗고, 줄기는 녹색 바탕에 자줏빛을 띠며, 뿌리에 달린 잎은 꽃이 필 때 지는 것이 특징이지요. '쑥부쟁이'라는 이름에는 재미있는 유래가 있습니다~ 옛날 산골마을에 아주 가난한 대장장이가 있었는데, 그에게는 11남매나 되는 자녀들이 있었다고 합니다. 대장장이의 큰 딸은 쑥 나물을 잘 먹는 동생들을 위하여 항상 산과 들을 돌아..
150만개의 플라스틱병으로 만들어진 건물? 그동안 우리는 페트병이나 빈 병을 재활용하여 만든 집들을 종종 보았지요. 이러한 것들은 환경을 생각하는 좋은 의미와 함께 기능적으로도 훌륭한 집짓기 재료이지만, 버려지는 것들을 재사용하여 만들었기 때문에 외관상으로는 조금 투박해 보일지도 모릅니다. 물론 그러한 것이 친환경 건축의 매력이기도 하지요^^ 하지만 오늘은 기존의 것들과는 조금 다른 외관을 뽐내는 친환경 건물을 소개해보려 합니다~ 매끄럽고 세련된 디자인의 외관을 뽐내는 이 건축물이 친환경 건축으로 보이시나요? 이 건물은 '2010 타이베이 국제 엑스포'를 위하여 만들어진 'EcoARK'라는 전시관입니다. "세계 초경량, 이동 가능한, 호흡할 수 있는 친환경"을 모토로 하는 건축물인 'EcoARK'의 벽은 전부 플라스틱병들로 구성되었고, 지진과 허..
채식주의자들을위한 친환경 신발! 꼼짝달싹 움직일 기세를 전혀 보이지 않던 동장군이 드디어 물러나고 어디론가 떠나고만 싶어지는 계절 봄 입니다. 몸따로, 마음따로. 많은 여성분들, 꽃내음에 안절부절 마음이 싱숭거리실 텐데요. 봄을 타는 여성분들, 이런 봄 날엔 예쁜 구두 한 켤레를 사 신고, 폴짝폴짝 길을 걸어보세요. 그런 의미에서 오늘은 슈즈 브랜드 하나를 소개 시켜드리고자 합니다. 미국 여성 슈즈 브랜드, NEUAURA - ANIMAL FRIENDLY, ECO FRIENDLY FOOTWEAR NEUAURA는 대한민국 사람들에게 아직은 낯선 동물 친화,즉 에코 슈즈 브랜드입니다. 물론 한국에서 론칭되지 않은 브랜드이기도 하구요. 이 브랜드는 소비자들에게 동물과 환경 그 어떤 것에도 불필요한 해침없이 재미있고, 흥미로운 그리고 무엇보다 ..
다 쓰고 나면 98%가 썩어 버리는 펜? 우리가 그동안 너무 흔하게 사용하고 버린 펜들은 얼마나 될까요~? 손에 잡히는 작은 물건이라 우리가 평소에 잘 의식하지 못하지만, 쌓이고 쌓이면 그 또한 지구에 해를 끼치는 쓰레기가 되겠지요. '조금이라도 지구에 피해를 덜 끼칠 수는 없을까'를 고민한 환경 친화적인 펜이 여기 있습니다. 'DBA 98 pen'이라 불리는 이 펜은 뉴욕의 DBA 디자인 그룹에서 디자인하였는데요, 펜을 이루고 있는 물질의 98%가 생물 분해될 수 있는 소재라고 하니, 심플하면서도 섬세한 디자인 못지않게 환경을 생각하는 기능적인 제품이지요. 'DBA 98 pen'의 롤러볼과, 펜촉을 제외한 뚜껑, 잉크저장통, 잉크는 모두 무독성으로 생물 분해되는 자연 친화적 소재인데다 감자로 만들어진 생체 플라스틱을 사용했다는데 그 특별함이 ..
돈 없이도 잘 먹고 잘 사는 현대판 품앗이, 지역화폐 (좌: 일본 다카다노바 지역의 ‘아톰화폐’ 우: 미국 Arizona주의 지역화폐 'tucson traders tockens') 우리 선조들은 예로부터 일을 서로 거들어 주면서 품을 지고 갚는 품앗이를 통해 이웃 간에 따스한 정을 주고받았지요. 현대에 도시에서도 이런 따스한 풍경을 만나볼 수 있다는 사실 알고 계신가요? 바로 ‘지역화폐’라는 개념이 있기 때문이지요. 지역화폐 운동은 1983년 캐나다의 마이클 린턴이 'LETS (Local Exchange Trading System)'라는 지역화폐를 사용하기 시작하면서 전 세계로 확산되었는데요, 지역 내에서의 경제 환경을 도모해 지역경제의 자립성을 높이기 위한 목적으로 시작된 것으로, 특정 지역에서 통용되는 화폐로 상품과 서비스를 교환하는 체계를 가리킵니다...
한국, 세계 식량전쟁에 무방비상태일까? 현재 대한민국 식량 자급률 25.3%. 그 중 쌀을 뺀 나머지의 식량 자급률 5%. 쌀 식량자급률 95%. 이 한편의 동영상으로 우리의 식량에 대한 인식이 180도 바뀌었습니다. 국내에서 소비하는 식량의 공급량 중에서 국내에서 생산할 수 있는 양이 차지하는 비율을 일컫는 말, 식량 자급률. 알고계셨나요? 식량 자급률은 국내 농업생산이 국민의 식품 소비에 어느 정도 대응할 수 있는 가를 평가하는데 사용되는 국민 경제지표이기도 합니다.. ▲ 2008년 기준 OECD 국가별 곡물 자급률 자료 우리나라의 곡물자급률은 사료용을 포함해 약 25%로, OECD 가입 30개국 가운데 27위에 해당하는 수치. 이는 지금까지의 수치 중 최저치이며, 하루 세 끼 중, 두 끼 이상을 외국에 의존하고 있다고 해석할 수 있습니 ..
우리 동네 쌈지공원 만들기 프로젝트? 파킹 데이(Parking Day). 미국을 중심으로 시작된 이 운동은 세계적인 규모로 확산되고 있습니다. 일년에 하루, 자신이 살고 있는 도시나 동네의 주차장을 점거해서 공원이나 정원을 만드는 프로젝트지요. 도시의 녹지 공간은 시나브로 사라지고 있습니다. 사람들은 건물과 도로, 많은 차들에 숨 막혀 하고 있습니다. 공원은 많아 져야 합니다. 공원은 인간만을 위한 공간이 아니라 자연의 공간이기도 합니다. 캐나다 밴쿠버에서 한 공공도시계획 전문가들과 시민들이 함께 재미있는 프로젝트를 전개했습니다. 세상에는 방 한칸 없어, 고통 받은 사람이 있는가 하면 놀고 있는 땅이 너무 많기도 합니다. 도시나 자신이 살고 있는 지역을 들여다 보며, 방치된 땅과 건물을 발견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도시에서 삶은, 자기가 살..
환경문제,세계 미술가들이 나섰다! 왜, 200개의 기후난민캠프를 설치했을까? -환경문제,세계의 미술가들이 나섰다! - 시인에게 환경운동가, 활동가라는 말이 필요 할까요? 모든 예술가들은 자연으로부터 영감을 얻고 배우면서, 자연을 담았기 때문입니다. 자연을 찬미하고 노래한 시인들이 환경이 파괴된다면, 과연 무엇을 이야기 할 수 있을 까요? 죽은 시인의 사회처럼, 죽은 자연의 사회도 상상하기 힘들 것 같습니다. 미술가, 모든 예술가들도 마찬가지입니다. 미술을 통해 본 환경문제. 오늘은 세계 각지에서 환경문제를 다룬 작품을 열심히 발표하고 있는 작가들과 만나볼까 합니다. 미술가들은 환경문제이론가나 활동가들 못지않게 깊은 철학을 가지고 있습니다. 환경오염과 관련된 다양한 형식과 내용을 통해 어떤 구호보다 더 울림이 있는 작품들과 만나보시길 바랍..