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slowalk

(1072)
4월 4일 오늘은 종이 안 쓰는 날 (No Paper Day!) 4월 5일은 산림 녹화를 위해 나무를 심는 식목일이지요. 그렇다면 그보다 하루 앞선 4월 4일은 무슨 날인지 알고 계신가요? April 4, A4 Free day! No Paper Day! 바로 지난 2002년 녹색연합에서 선포한 ‘종이 안 쓰는 날’이랍니다. 4월 4일 ‘종이 안 쓰는 날 (No Paper Day!)’은 식목일에 나무를 심는 것이 어려운 도시인들에게 종이 사용량을 줄임으로써 나무를 심는 것과 같은 효과를 거둘 수 있다는 것을 알리며, 매년 종이를 덜 쓰기 위한 다양한 캠페인을 시행하는 날입니다. 산에 나무를 심으러 가지 못하더라도 사무실에서 가정에서 '생명의 나무'를 심을 수 있는, 식목일만큼이나 의미 있는 날이지요. 식목일에 심는 나무는 아직 어린 묘목이지만 우리가 종이를 쓰지 않음으..
우리는 도시에서 텃밭 가꿔요~ 1인가족 네트워크 '이웃랄랄라~' 자취, 독립, 독신, 기러기 족, 분가, 핵가족 등의 지속적인 증가로 나홀로 족이 새로운 '블루슈머(blue ocean consumer)'로 떠오르고 있는 요즘. 우리나라 인구의 20%를 차지하고 있는 1인 가족을 위한 재미있는 사회 창안 프로젝트가 있어서 소개해보려 합니다. 이름은 '이웃 랄랄라~', 어떤 프로젝트인지 자세히 알아볼까요? ‘이웃 랄랄라’는 자취생활에 찌들고 병든 육체를 신선한 채소와 과일로 정화시키고, 나날이 좁아져가는 인간관계를 새롭게 도모하려는 1인 가족 네트워크 프로젝트’입니다. 이 프로젝트는 희망제작소가 주최한 ‘2009 사회창안대회’에 응모해 세상을 바꾸는 아이디어로 1위를 차지하기도 했는데요, 응모자인 이정인 씨는 도시의 싱글들이 작은 농업공간을 매개로 건강도 회복하고, 다양..
1년 365일,싱싱한 채소를 먹던 조선 임금 요즘은 추운 겨울에도 수박과 포도같은 여름 과일을 쉽게 맛 볼 수 있습니다. 아니 1년 365일, 신선한 과일과 채소를 먹을 수 있죠. 우리가 이렇게 계절과 관계없이 사시사철 과일을 먹을 수 있는 이유는 바로 온실이 있기 때문입니다. 삼한사온으로 대표되는 우리나라의 기후는 계절변화가 뚜렷해 겨울에는 채소생산이 불가능합니다. 하지만 온실이 존재하기에, 우리들은 계절에 구애받지 않고 언제나 싱싱한 채소와 과일을 먹을 수 있죠. 폐하께서 통 음식을 드시지 못하니, 입맛을 돋울 봄채소를 준비하거라!!! : 이 추운 겨울에 봄채소를 준비하라시면 차라리 소인을 죽여 주십시요. 과연, 지금처럼 과학과 기술이 발달하지 못했던 시절, 추운 겨울 봄채소를 구하라는 어명에 신하들은 발만 동동 굴러야 했었을까요? 절대 아니랍..
식목일, 컴퓨터 앞에 앉아 나무를 심는 방법 4월 5일, 푸른 지구를 만들기 위해 나무를 심는 날입니다~ 없어져서 아쉬운 공휴일을 묻는 한 설문조사에서 42.8%의 응답자가 1위로 ‘식목일’을 꼽았다고 하네요~ 몸도 마음도 지쳐있을 때 찾아온 따뜻한 봄의 휴식 같았던 날, 사실 나무 심는 날 보다는 집에서 편히 쉬거나 봄나들이 가는 날로 여기진 않았었는지요. 2006년, 식목일이 법적 공휴일에서 제외되기 전에도 사실 우리가 처한 상황에서 나무 심기를 실천하기란 여간 쉽지 않았었는데, 공휴일이 아니다 보니 나무를 심는 것 하고는 점점 더 멀어지는 것만 같습니다. 직접 땅을 파서 나무를 심기 어려운 상황에서, 우리가 식목일의 의미를 되새기며 나무를 아끼고 지구를 사랑하는 마음을 달리 표현할 방법은 없을까요~? 돌아오는 월요일인 식목일, 시간과 상황이 ..
나무를 심는 사람들 프랑스의 대문호 장지오노의 나무를 심은 사람. 몇 번을 읽어도 잔잔한 감동을 주는 책 중 하나입니다. 법정스님께서도 추천하셨던 책이구요. 한 그루의 나무를 시작으로 행복의 숲을 가꿔낸 한 남자의 이야기가 담겨 있습니다. 나무를 심고 가꾸는 한 늙은 양치기의 외로운 노력으로, 프로방스의 황무지가 새로운 숲으로 탄생합니다. 인간의 이기심과 탐욕, 자연파괴와 전쟁 그러나 묵묵히 희망을 실천하는, 부피엥의 모습을 대조적으로 그려내 읽는 사람들의 모든 가슴에 깊은 울림을 전해주죠. 애니매이션으로도 만들어졌습니다. 역시나 아름답고 기억에 남을만한 작품입니다. ▲ 감독: 프레데릭 백. 제작국가:캐나다. 88 아카데미 최우수 단편 애니메이션 앙시 페스티벌 그랑프리 수상 산과들에 나무를. 그리고 우리의 마음엔 나무를 사..
지구를 살리는 휴지 이야기 우리가 하루 종일 제일 많이 접하는 종이는 무엇일까요? 일상생활에서 없어서는 안 될 두루마리 휴지가 아닐까 싶은데요, 이러한 휴지는 우리가 아무 의식 없이 너무 쉽게 낭비해버리는 품목 중 하나인 것 같습니다. 전 세계 휴지 소비는 날로 증가하여 지난 10년 동안 생산량이 2배 이상 증가 하였고, 그 중에서도 우리나라 4인 가족이 한 해 쓰는 휴지의 양은 70미터 두루마리로 92롤이나 된다고 하네요 ! 현재 우리가 쓰고 있는 70미터 두루마리 휴지 한 개를 만드는 데는 220g의 펄프가 필요하고, 펄프 1톤을 생산하는데 30년생 나무 20그루가 필요하기 때문에, 두루마리 휴지 한 롤을 100퍼센트 재생종이로 바꾼다면 423,900그루의 나무를 구할 수 있는 셈이지요~ 특히 우리가 선호하는 부드럽고 새하얀 ..
'강 살리기', 우리가 알아야 할 불편한 진실 지난 토요일, 수도권 4대강 사업이 진행되는 지역 중 가장 뜨겁게 논란이 벌어지고 있는 양평 두물머리 일대는 4대강 찬반집회로 시끌시끌했습니다. 국가 미래를 위해서 4대강 사업이 필수라는 찬성 측과 생명질서를 거스르는 4대강 사업을 당장 멈춰야한다는 반대 측의 의견은 여전히 팽팽히 대립 중인데요, 26일 여론조사전문기관이 공개한 4대강 사업 찬반 여론조사에 따르면, 반대가 절반 수준인 49.9%로 찬성 36.7%보다 13.2%p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고 하네요. 지난해 12월 22일 실시된 조사에서 반대 (51%), 찬성 (35.9%)인 것을 감안하면, 정부의 적극적인 4대강 살리기 홍보에도 불구하고 4대강 사업을 반대하는 여론은 수그러들지 않고 있는 걸 알 수 있습니다. 한국판 녹색 뉴딜정책이라 홍보하는..
진정한 미인은 그린 화장품을 바른다? 유난히 추웠던 겨울 ,꽁꽁 얼었던 모든 것들이 새롭게 눈을 뜨는 계절 봄이 왔습니다. 봄이 되면, 긴 겨울 새롭게 태어나기위해 준비했던 새싹처럼, 사람의 피부도 새롭게 태어난답니다. 하지만, 불규칙한 기온과 황사, 한층 강해진 자외선 등으로 인해 그 어느 때보다 외부자극이 심한 요즘, 봄을 맞아 더 밝고 투명한 피부로 거리를 나서고 싶은 여성분들은 고민이 이만저만이 아니실테지요. 그래서 오늘은 준비했습니다. 봄처럼 화사하게 피어나는 피부를 위한, 진정한 '환경' 미인으로 만들어 주는, 환경을 생각하는 그린 화장품 이야기 !!! 몇 년 사이 자연주의 화장품, 천연성분, 유기농을 강조하며 소비자들을 유혹해왔죠. 그럼 진정한 에코 뷰티가 무엇인지, 또 어떤 화장품 브랜드가 에코뷰티를 잘 실천하는지 알아보겠습니..